울산 에너지융합산단에 친환경 바이오 기업 입주
울산 에너지융합산단에 친환경 바이오 기업 입주
  • 강은정 기자
  • 2021.07.21 19: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케미폴리오, 공장·연구소 등 신설 협약
내년 7월 준공…국내 첫 카다놀 본격 생산
국산화·해외시장 진출·고용 창출 등 기대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철원 ㈜케미폴리오 대표이사는 21일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울주군 에너지융합산업단지 내 '친환경 소재·제품 제조 본사·연구소·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친환경 바이오 화학원료 업체가 들어선다. 
 
울산시, 케미폴리오는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케미폴리오는 울주군 에너지융합산단에 본사, 연구소, 공장을 신설하거나 이전한다. 
 
울산시는 케미폴리오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 재정 지원을 할 계획이다. 
 
케미폴리오는 이날 협약으로 에너지산단 부지 3,902㎡에 전체 면적 1,200㎡ 규모로 연구소와 공장 등을 짓는다.

오는 8월 착공해 내년 7월 준공 예정이다. 내년에 22명이 근무를 시작하며 2025년까지 50명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 회사가 생산하는 제품은 국내 최초 친환경 바이오 화합물인 '카다놀' 소재와 카다놀을 기반으로 한 저온 속건성 경제화(페날카민), 바이오 에폭시, UV경화수지, 바이오폴리올 등이다.
 
카다놀은 캐슈너트 껍질을 이용해 제조되는 고기능 천연 화합물로, 페놀과 구조가 비슷해 페놀과 페놀 기반 제품을 대체할 수 있다.
 
페놀보다 끓는 점이 높아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발생하지 않고 소수성(물을 배척하는 성질)·용해성이 우수해 제품 완성도가 높다.
 
또 유가 영향을 받지 않아 가격이 안정적인 장점도 있어 앞으로 친환경 소재로 꾸준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철원 케미폴리오 대표는 “현재 국내 카다놀 소재는 대부분 수입되는데 이번 울산 투자로 제품화한다면 카다놀 기반 제품의 빠른 국산화와 해외시장 진출이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사업을 확장해 지역 인재 채용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송철호 시장은 “바이오 기반 소재·제품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케미폴리오의 울산 투자를 환영한다"면서 “회사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