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문 대통령·여당, 대국민 사과하라"
김기현 "문 대통령·여당, 대국민 사과하라"
  • 조원호 기자
  • 2021.07.21 19: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유죄 확정 추가 수사 촉구
민주 "아쉽지만 대법원 판결 존중"
김기현 국회의원
김기현 국회의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울산 남구을·사진)가 21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관련 유죄 확정 판결에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경찰의 수사 은폐 의혹 등 추가 수사를 펼쳐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간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너무 늦게 정의가 실현됐다.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라고 하지만 참으로 늦어도 이만큼 늦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년 전 대선 당시 일어난 일, 그 선거 과정에서 불법을 저질러서 선거 결과를 왜곡했다고까지 할 수 있는 이 중대한 사항에 대해 대통령 임기가 다 마쳐지는 이 시점에서야 겨우 확정 판결이 났다는 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록 지연됐지만 징역 2년 실형이 선고된 만큼 누구보다 민주당, 문 대통령이 이부분에 책임을 져야 할 입장에 있다"며 "어떻게 국민 여론을 왜곡시키고 허위, 가짜뉴스로 선거 결과를 뒤집었는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국민에게 정중히 사과하는게 마땅하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사건이 초기 단계에서부터 경찰에 의해 은폐됐고 오히려 사건의 수사가 가로막혔다는 많은 증거가 남아있다. 더 규명해야 될 사실도 있다고 확신한다"며 "확정 판결을 기점으로 남아있는 나머지 책임자에 대한 수사도 앞으로 지속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당 전주혜 대변인은 "'댓글 조작과 무관하다'는 김 지사 주장이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났다"며 "김 지사는 정치적, 법적 책임뿐 아니라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의 핵심인사였던 만큼, 문 대통령과 민주당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민의를 왜곡시키고 민주주의를 위협한 반민주적 행태 당사자로서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김 지사의 유죄 판결에 대해 "아쉬움이 크다"면서도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경남도 도정의 공백과 차질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