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친환경 스타트업 지원 상생·EGS 새 모델
한화솔루션, 친환경 스타트업 지원 상생·EGS 새 모델
  • 김미영 기자
  • 2021.07.21 19: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이스터에이블 시범프로젝트 정규사업화
무역협회 협력 시험공간·실증비용 등 제공
IoT분리배출함 투명페트병 투입 App 적립
점수 달성하면 리사이클링 의류 제작 보상
1년 PET 5곘수거시 탄소 20톤곘감축 효과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 설치된 투명페트병 수거함. 한화솔루션 제공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 설치된 투명페트병 수거함. 한화솔루션 제공

한화솔루션이 친환경 스타트업의 발굴 및 지원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스타트업을 중심에 두고 유관기관과의 상생협력으로 사회적 이슈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에서 비롯됐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21일 무역협회와 'ESG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대표이사와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이 서면으로 체결한 이번 협약에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상호협력 목표가 담겼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화솔루션은 친환경 스타트업을 발굴해 사업모델을 실증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무역협회는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테스트할 수 있는 공간을 각각 지원하게 된다.  

한화솔루션과 무역협회는 우선 친환경 스타트업인 오이스터에이블과 지난해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전시관에서 진행해온 '페트도 옷이 된다' 시범 프로젝트를 본 사업으로 전환한다. 

이 프로젝트는 정보기술(IT)과 보상 시스템을 결합해 분리배출과 플라스틱 리사이클링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코엑스 방문자들이 오이스터에이블이 제작한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분리배출함에 다 쓰고 난 투명페트병을 투입하면 이 회사가 운영하는 '오늘의 분리수거' 애플리케이션으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일정 수준의 포인트가 쌓이면 페트병 재활용으로 제작된 의류 등으로 보상받는 방식이다. 

21일 본사업으로 전환되면서 코엑스 전시장에 설치된 분리배출함은 기존 6대에서 12대로 늘어난다. 향후 1년간 업사이클링 티셔츠 1만장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인 5톤(t)의 투명페트병을 수거하는 것이 목표다. 수거 목표 달성 시에는 페트병을 폐기하는 것 대비 연간 20톤(t) 이상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화솔루션 측은 "대기업, 협회, 스타트업이 동참해 환경 및 사회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