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정황 없어"
양산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정황 없어"
  • 이수천 기자
  • 2021.07.25 18:4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자·직계존비속 등 6천여명
가산 산단 등 5개 개발사업지구
7년간 내부정보 활용 여부 조사
익명 비리신고센터 상시 운영

 

양산시는 전 공무원과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본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등을 포함해 실시한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 결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정황은 없었다고 밝혔다. 울산신문 자료사진
양산시는 전 공무원과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본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등을 포함해 실시한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 결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정황은 없었다고 밝혔다. 울산신문 자료사진

양산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논란에 따른 공직자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공무원, 공공기관 임직원 및 가족 등 총 6,228명을 대상으로 조사 대상 개발사업지구를 선정해 최근 7년간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특별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대상 개발사업지구는 LH에서 지정 예정인 덕계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경남개발공사에서 조성 중인 가산일반산업단지, 양산석계산업단지㈜에서 조성 완료한 석계2일반산업단지, 경상남도에서 건설 중인 국지도60호선(매리~양산), 부산교통공사에서 시행 중인 양산도시철도(노포~북정) 등 총 5개 사업지구이다. 

양산시는 조사기간 동안 개인정보 활용동의서를 제출한 김일권 시장을 비롯해 전 공무원과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5,632명,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과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596명, 총 6,228명에 대한 부동산 거래내역을 확인, 심층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공무원 12명과 가족 13명, 공공기관 임직원 1명과 가족 1명 총 27명이 사업지구 내 및 인접 토지 68필지(2만4,218㎡)를 거래한 사실을 확인했다.

시는 토지의 취득 경위, 거래 시점 등을 분석한 결과 상속 3필지(704㎡), 2000년 이전 거래 등 사업계획수립 이전 매매 17필지(4,761㎡), 주민 열람공고일 이후 매매 48필지(18,753㎡)로서 직무상 취득한 미공개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거래행위 등의 투기 의심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의혹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이번 특별조사를 진행했고, 조사 결과 투기 정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양산이 경남에서 대형 개발사업의 중심에 있는 특수성을 감안해 기존 공직비리 신고 익명신고센터(레드휘슬 등)를 활용한 부동산 투기신고센터를 상시 운영해 청렴한 공직사회를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