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립미술관, 비디오아트 거장 백남준 품었다
울산시립미술관, 비디오아트 거장 백남준 품었다
  • 강현주 기자
  • 2021.07.27 20:4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북·시스틴 채플·숲의 계시 등
3개 작품 대표 소장품으로 수집
반구대암각화·정원도시 등 부합
12월 개관전 외 외부전시도 계획

오는 12월 개관 예정인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세계적 거장 백남준 작가의 '거북'을 비롯한 3점이 확정됐다. 

 울산시는 '미디어 아트 중심 미래형 미술관'을 지향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한국이 낳은 전위예술가이자 비디오아트의 창시자 백남준(1932~2006) 작가의 '거북(1993)' '시스틴 채플(1993)'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1992~1994)' 등 모두 3점을 수집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울산시는 12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세계적인 거장 백남준 작가의 작품 3점을 수집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1호 소장품인 '거북' 모습.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12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세계적인 거장 백남준 작가의 작품 3점을 수집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1호 소장품인 '거북' 모습. 울산시 제공

 특히 1호 소장품인 '거북'은 텔레비전 166대를 거북 형상으로 만든 대형 비디오 조각 작품(10m×6m×1.5m)으로 1993년 독일에서 제작했다. 자연과 기술, 동양정신과 서양문물의 결합이라는 백남준 특유의 미학을 보여주는 대표작이다.

 '거북'은 한반도의 유구한 역사성을 잘 반영하는데, 울산시는 이 작품이 '반구대 암각화'로 대표되는 도시 울산에 자리하는 것 자체로 특별한 상징과 의미가 있다고 봤다. '반구(盤龜)대'라는 명칭은 암각화 주변의 지형이 예부터 거북이가 엎드려 있는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으며, 반구대 상단부에는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는 거북의 모습이 선명히 새겨져 있다. 울산의 역사와 문화를 상징하는 작품이 될 '거북'은 현재 별도 수장 공간에서 장기보존을 위한 수복 작업을 거치고 있다.

울산시는 12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2호 소장품인 '시스틴 채플' 모습.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12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2호 소장품인 '시스틴 채플' 모습. 울산시 제공

   2호 소장품인 '시스틴 채플'은 '20세기 천지창조'라 불리는 미술사적으로 가치가 매우 큰 작품이다. 백남준 작가는 이 작품으로 1993년 베니스 비엔날레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앞서 2019년 영국 테이트모던 미술관에서 열린 '백남준 회고전'에서 가장 주목받은 작품이었으며, 이후 네덜란드 슈테델릭 미술관 전시를 마치고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에서 전시하고 있다.

울산시는 12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세계적인 거장 백남준 작가의 작품 3점을 수집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3호 소장품인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모습. 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12월 개관하는 울산시립미술관의 3호 소장품인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모습. 울산시 제공

 

 3호 소장품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는 비디오아트에 자연과 생태라는 주제를 접목한 작품이다. 백남준 작가가 예술적으로 크게 영향을 주고받은 전위음악가 존 케이지(John Cage, 1912~1992)에 대한 경외심을 담아 그의 이름과 동일한 발음의 새장을 활용해 자신의 작품세계를 구현했다. 

 울산시는 이 작품이 인간과 자연, 기술과 생태의 결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며, '생태 정원도시 울산'의 이미지에 잘 부합하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3개 작품의 구입 가격에 대해서는 계약상 비밀유지 조항을 근거해 별도로 공개하지 않았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27일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백남준 작가의 '거북', '시스틴 채플',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등 총 3점의 작품을 확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송철호 울산시장이 27일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백남준 작가의 '거북', '시스틴 채플',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등 총 3점의 작품을 확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송철호 울산시장은 "시중에 알려진 거래가격보다는 절반 이하의 수준에서 거래가 이뤄졌다"며 "이 작품들은 산업 중심 도시 울산을 생태와 새로운 기술이 조화로운 문화도시로 격상시키는데 소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시립미술관은 백남준 작가의 작품이 지닌 의미와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시립미술관 개관 특별전시와 별도로 외부 전시도 계획 중이다. 전시 장소는 울산의 대표 명소인 대왕암공원 내 옛 울산교육연수원을 활용할 예정이다.

 한편 울산시립미술관은 사업비 677억 원을 들여 중구 북정동 1-3 일대 부지 6,182㎡에 연면적 1만 2,770㎡, 지하 3층·지상 2층 규모로 건립한다. 현재 공정률 80%로 11월 초 준공해 12월 중순 개관을 목표로 공사 진행 중이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