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대선 경선룰 본격 논의 수싸움 치열
국힘, 대선 경선룰 본격 논의 수싸움 치열
  • 조원호 기자
  • 2021.07.29 19:3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컷오프 100% 국민 여론조사
윤석열 입당 고려 특혜 당내 불만
역선택방지 조항 도입 검토 추진
2차 예비경선 투표 방식 등 과제

국민의힘이 본격적인 대선 경선룰 논의 단계에 들어섰다.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연기 등 '룰'을 두고 한 차례 홍역을 치렀는데, 상대적으로 쟁점이 덜 뾰족한 국민의힘에도 나름의 복병은 존재한다. 


 일단 대선후보 1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100% 국민 여론조사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당원과 비당원을 포함한 전체 유권자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 지지율순으로 2차 컷오프에 진출할 후보 8명을 추린다. 날짜는 9월 15일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월에 입당하면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컷오프 성적이 대선 레이스 초반 기세를 좌우하는 만큼,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에게 '꽃길'을 깔아 준 셈이다.


 현재 당내에선 향후 2차 컷오프 경선룰을 둘러싼 수싸움에 시동이 걸렸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측은 "1차 컷오프는 경준위가 정한 대로 하고 2차부터는 당헌·당규대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 측은 "후보자를 알릴 기회가 확대되어야 한다"면서 토론 등을 확대하는 쪽에 관심을 보였다. 

 일부 대선주자들은 1차 컷오프를 100% 여론조사로 결정한 것을 두고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의 경우 1차 컷오프에 당원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 것에 대해 "당 밖 주자를 위한 특혜"라며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병수 당 경선준비위원장은 29일 한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고려한 결정은 아니었다"고 해명하면서도, "윤 전 총장이 기호 2번으로 달고 나오는 게 마땅한 게 아니겠냐"며 그가 입당할 것으로 확신했다.


 최근 입당을 마친 최 전 원장 측은 "후발주자라 유불리를 얘기하기 어렵다"면서 "경준위에서 결정하니 우리 의견 등이 반영될 여지는 없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경준위가 특별히 장외 인사를 고려해 1차 컷오프를 100% 여론조사로 결정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본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는 여론을 배제하는 역선택 방지 조항 문제도 논란이 되고 있다. 당초 경준위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적용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반면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를 마친 뒤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릴 것"이라고 했다.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재검토 외에도 향후 남은 과제로는 2차 컷오프 투표 방식, 결선투표제 도입 여부, 당원 가입 문호 개방 등이 있다. 특히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상위 후보들로 최종 결선을 치르는 결선투표제 등은 논란이 예상된다. 결선투표는 흥행성이 보장되지만 선두권 주자로서는 선뜻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조항이기 때문이다. 


 결선투표제를 도입할 경우 당헌·당규 개정도 요구된다. 이 외에도 책임당원 가입 문턱을 낮추는 당원 가입 문호 개방의 경우에도 일반 시민의 높은 지지를 받는 당외 주자에게 유리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당 경준위는 8월 말로 예고된 '경선 버스' 출발 전까지 룰 결정을 마무리해야 하는 만큼 다음 달 초부터는 빠르게 논의를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