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원팀협약 무색 여전한 네탓 공방
민주, 원팀협약 무색 여전한 네탓 공방
  • 조원호 기자
  • 2021.07.29 19:3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이낙연·정세균
백제발언 등 네거티브 난타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네거티브(상호비방)'을 자제하자는 후보 간 '원팀협약'을 맺었지만, 공방은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6인(이재명·김두관·정세균·이낙연·박용진·추미애)은 지난 28일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민주연구원 주도로 '원팀 협약식'을 갖고 페어플레이를 다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광주 MBC 라디오에 출연해 당내 대권 경쟁자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원팀 협약 직후 바로 네거티브 공격을 시작한다"며 "황당할 정도로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원팀 협약식 이후 가급적 후보 간 상처를 주지 않으려 했는데 설훈 의원이 바로 네거티브를 시작했고, 토론에서도 같은 공격이 반복됐다"라며 "방어에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대응할 것"이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이 전 대표 역시 조금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 지사가 네거티브를 계속하고 있다며 책임론을 제기를 했다. 그는 이 지사와 갈등이 풀어졌냐고 묻자 "그러기를 바랐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안 됐다"며 "상대 후보가 '이쪽이 흑색선전이다, 책임져야 한다'는 게 마지막 발언이어서 정리가 되지 않고 오히려 문제가 계속되는 상황이 됐다"고 비판했다. 


 전날 이 지사가 TV토론에서 '대통령이 됐다고 해서 갑자기 청렴해질 수 있겠느냐'고 언급한 것이 이 전 대표를 겨냥해 측근의 옵티머스 의혹 연루에 대한 네거티브성 공세라는 지적이 나오자 "정말 철저히 파헤쳐주시기를 이제라도 검찰이 그렇게 해주기를 바란다"고 강하게 받아쳤다.


 이 전 대표는 "검찰이 나름대로 수사를 했을 거고, 과잉수사 하다가 저를 도왔던 사람이 불행한 결과를 맞았다"며 "그것에 대해서 검찰이 뭔가를 이야기하기로 했었는데 지금까지 말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본인과 연관성이 없냐는 질문에는 "검찰이 당연히 그걸 보고 파헤쳤을 것 아닌가"라면서 "다른 쪽도 충분히 봤어야 하는데 균형있게 봤느냐에 대해서 의심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두 사람 모두를 겨냥했다. 그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백제 발언과 탄핵에 대해 제가 양쪽에 정리할 기회를 드렸는데 정리들을 안하고 고집들을 부리는 바람에 아마 불이 안 꺼질 것 같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에 대해선 "사이다가 장점이지만 국정경험이 부족하다"며 자신의 외교·안보·국방 분야의 비교우위를 내세웠고, 이낙연 후보에 대해선 "말씀을 잘하시는 게 장점이지만 일로 성과를 낸 적은 별로 없는 것 같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