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박근혜 사면론, 듣기 민망한 떼창"
윤호중 "박근혜 사면론, 듣기 민망한 떼창"
  • 조원호 기자
  • 2021.07.29 19: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9일 야권의 대선후보들이 앞다퉈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언급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분들의 국민통합 이야기가 듣기 민망한 떼창을 듣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에서 진행된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제1야당 대선 주자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탄핵의 강 저편으로 돌아서는 것 같아서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이 주도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며 탄핵이 잘못됐다는 뉘앙스를 풍긴다"고 했다. 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정치적 유불리 계산을 떠나 국민 통합을 위해 결단하라며 전직 대통령 사면을 촉구했다"며 "정치적 셈법을 하는 분이 본인 아닌가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대사면을 하지 않으면 후회할 날이 올 것이라는 말을 했고, 황교안 전 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이 고초를 겪지 않으려면 빨리 사면하라고 협박에 가까운 발언을 쏟아냈다"며 "무리하다 못해 무례하다"고 맹비난했다.


 아울러 " 촛불 민심에 거스르고 헌정질서를 거꾸로 돌리는 야권의 통합론으로 정치 사면은 국민이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