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인사관리시스템 투명 공개하라"
"교육청 인사관리시스템 투명 공개하라"
  • 김지혁
  • 2021.08.04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총, 교육감 최측근 인선 지적
"쾌락 중심 개방 성교육도 문제"

울산시교원단체총연합회는 4일 성명을 내고 "최근 발생한 장애인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시교육청은 인사관리시스템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울산교총은 "장애인교육시설 학교장이 지적장애 3급인 학생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은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은 '울산판 도가니'라고 불리며 연일 시끄럽다"며 "이 사건은 '그루밍(길들이기) 성범죄'라 규정할 수 있을 정도로 충격적이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해당 교장은 전교조 울산지부장 출신이자 교육청 추천으로 모 여고의 이사장으로 추천까지 된 노옥희 교육감의 최측근이라 말할 수 있다"며 "교육청의 인사시스템의 공정성과 청렴성까지 매우 의심되는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울산교총은 "교육시설에서 일어난 성 문제에 대해서 가장 민감하고 발 빠르게 대처해야 할 교육청에서 늑장 대응과 책임 있는 입장 표명 부재는 울산교육청이 무책임한 행정을 계속해 나갈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울산교총은 또 시교육청이 추진하는 포괄적 성교육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단체는 "현재 실시되고 있는 포괄적 성교육은 성교육 집중학년제라는 이름으로 둔갑하여 민감하고 조심스럽게 다뤄야 할 성에 대한 생명과 책임교육 대신 어릴 때부터 성에 대해 가르치는 성 조기교육, 쾌락중심의 개방 성교육을 강조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노 교육감은 책임있는 자세로 이 사건에 대해 피해여성측에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마련 뿐만 아니라 인사 시스템까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은 인사 시스템에 대해 "사학에 대한 임시이사 선임은 교육청에서 임명한 것이 아니라 '사학분쟁조정위원회 운영 및 심의기준에 관한 규정'에 의거해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서 최종 8명을 선임했다"고 해명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