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 명촌지구대, 오늘 본격 업무 시작
신설 명촌지구대, 오늘 본격 업무 시작
  • 조홍래 기자
  • 2021.08.04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소2→3파출소 명칭 변경
울산북부경찰서는 울산 북구 명촌동과 진장동, 효문동의 치안을 담당하는 '명촌지구대'가 신설돼 5일부터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북부경찰서 제공
울산북부경찰서는 울산 북구 명촌동과 진장동, 효문동의 치안을 담당하는 '명촌지구대'가 신설돼 5일부터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북부경찰서 제공

울산북부경찰서는 울산 북구 명촌동과 진장동, 효문동의 치안을 담당하는 '명촌지구대'가 신설돼 5일부터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명촌지구대의 관할지역인 명촌, 진장동, 효문동은 기존에 화봉파출소가 담당해오면서 치안사각지대로 여겨졌다. 
 이에 명촌·진장·효문 지역에 지구대 신설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지난 2월 착공해 5개월에 걸쳐 완공됐다. 


 명촌지구대는 지구대장 포함 19명의 경찰관이 배치돼 지역 면적 9.74㎢와 인구 1만 3,332명을 담당한다.


 경찰 관계자는 "신속한 현장 대응 태세를 갖춤에 따라 112신고 출동 시간이 단축 등 보다 세밀한 대응으로 주민들의 치안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기존 농소2파출소는 '농소3파출소'로 명칭을 변경해 농소3동의 치안을 담당한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