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신보재단, 중저신용 소상공인 최대 2천만원 특례 보증 대출 지원
울산신보재단, 중저신용 소상공인 최대 2천만원 특례 보증 대출 지원
  • 김미영 기자
  • 2021.08.04 20: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감소한 일반 개인사업자

코로나19 사태가 4차 대유행으로 번지자 벼랑 끝에 내몰린 자영업자들 가운데서도 매출이 감소해 차입금 증가 등으로 인해 신용도가 하락하게 되고, 이로 인해 은행권 대출이 어려워지는 악순환에 처한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책이 실시된다. 

울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진수)은 5일부터 코로나19 등 경기침체로 인한 신용도 악화로 금융애로를 겪는 중·저신용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긴급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한다.

이번 특례보증의 지원대상은 접수일 기준 사업자등록을 하고 영업 중인 소상공인 중 대표자 개인 신용평점이 839점 이하고, 정부로부터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를 지원받은 일반업종 매출감소기업이며, 개인사업자에 한해 지원된다. 보증한도는 본건 2,000만원 이내이며, 보증비율은 100%, 보증료는 0.4% 이내로 우대 적용된다.

전국 1조원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특례보증은 5일부터 한도 소진시까지 진행된다. 신청 접수는 울산신용보증재단 관할 본·지점으로 방문 상담을 통해 가능하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