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상반기 제조업 생산, 자동차·화학 힘입어 7.9% ↑
울산 상반기 제조업 생산, 자동차·화학 힘입어 7.9% ↑
  • 김미영 기자
  • 2021.08.05 19:4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1.5% 성장 부산 3.1% 뒷걸음질 대조
수출증가율도 31% 동남권서 가장 높아
불안정성 지속불구 하반기도 회복세 전망

올해 상반기 울산지역 제조업 생산은 동남권으로 분류되는 부산과 경남에 비해 크게 늘었다. 자동차와 화학 생산에 힘입은 영향으로 울산은 일 년 전 보다 7.9% 올랐다. 반면 경남은 1.5% 성장에 그쳤고 부산은 오히려 -3.1%을 기록했다. 

이는 BNK금융그룹 소속 BNK경제연구원이 5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 연구보고서에서 담겼다.

이에 의하면 동남권 제조업 생산은 금년 상반기 중 글로벌 수요 회복과 기저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분기별로는 1분기에 -1.6%로 감소했으나 2분기 들어 8.7%의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하지만 지역별로는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울산은 자동차, 화학의 호조세로 7.9% 오름폭을 기록했다.  경남은 자동차 및 기계 생산의 증가로 1.5%의 증가율이다. 부산은 조선, 기계 등의 부진으로 오히려 -3.1%의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생산이 21.6%로 크게 성장했으며 화학(6.0%), 기계(0.1%) 등도 올랐다. 조선(-25.7%)과 석유정제(-7.4%), 금속(-8.4%), 철강(-1.5%) 등은 생산 감소세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9% 증가한 624억 9,000만달러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 수준(624억 4,000만달러)으로 회복했으며 지역별로는 울산이 31.0%로 수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부산(29.0%), 경남(11.7%) 순이다.

소비도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가 상반기 중 일년전에 비해 8.8% 기록하는 등 회복 흐름이다. 

하반기에도 동남권 경제는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자동차의 경우 수출이 늘어나며 호조세를 보이고 있고 조선업은 LNG선과 해양플랜트를 중심으로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됐다. 

또한 화학, 기계, 금속, 철강, 석유정제 등도 글로벌 수요 및 투자확대, 전방산업 개선으로 성장하는 등 주력산업 전반의 생산 증가세를 예상했다.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원자재 가격 상승 등 경기 불안요인이 확대되고 있지만, 동남권 경제는 수출 증가 등에 힘입어 하반기에도 회복 흐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