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독립운동가 짧은 일대기 재조명
지역 독립운동가 짧은 일대기 재조명
  • 강현주 기자
  • 2021.08.05 19:5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박물관, 10일부터 특별기획전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성장·수학·항일투쟁기 총 3부 나눠
고헌 생애 관련 자료 100여점 전시
순국 100주년 맞아 12월까지 마련
27일 학술대회 등 연계 행사도 예정
박상진 의사
박상진 의사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박상진 의사를 조명하는 특별기획전시가 마련된다. 


 울산박물관(관장 신형석)은 오는 10일부터 12월 19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Ⅱ에서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고헌 박상진(1884~1921) 의사 순국 100주년을 맞아 특별기획전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울산박물관의 두 번째 특별기획전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무단통치가 극심했던 1910년대 국내 독립운동 단체 중 유일하게 전국적 조직을 갖추고 의협(義俠)투쟁을 벌였던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의사를 조명하고자 기획됐다. 

박상진의 할아버지(박용복), 양아버지(박시룡), 친아버지(박시규)의 호패.
박상진의 할아버지(박용복), 양아버지(박시룡), 친아버지(박시규)의 호패.(박중훈 기증)

 전시는 36년 6개월 20일이라는 짧은 삶을 살고 간 박상진 의사의 일대기를 △제1부 '세상에 태어나다-성장기' △제2부 '더 넓은 세상을 만나다-수학기' △제3부 '새로운 세상을 꿈꾸다-항일투쟁기' 총 3부로 구성해 보여준다.


 제1부 '세상에 태어나다'에서는 박상진의 조부(박용복), 친부(박시규)·양부(박시룡) 관련 자료를 전시하고, 그의 인생에 큰 영향을 준 스승 왕산(旺山) 허위(許蔿, 1855~1908)를 조명해 박상진의 성장배경에 대한 이해를 더한다. 


 2부 '더 넓은 세상을 만나다'에서는 1902년 서울로 올라간 이후 신학문과 사상을 받아들이고, 동지들을 규합했던 수학기를 살펴본다. 
 이 시기 박상진은 양정의숙에 진학해 법률을 공부했다. 


 신돌석·김좌진·헐버트·이준 등과 교유하며 교남교육학회 가입을 통해 애국계몽운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또 1905년부터 중국 톈진 등을 여행하며 견문을 넓혔다. 
 양정의숙에서 사용했던 교과서와 신돌석·이준 관련 자료 등이 전시된다.


 3부 '새로운 세상을 꿈꾸다'에서는 1910년 판사 등용 시험에 합격했지만 부임하지 않고 독립투쟁의 길로 들어섰던 박 의사를 조명한다. 
 1915년 박상진 의사는 의병 계열과 계몽운동 계열을 통합해 광복회를 결성했고, 대표인 총사령에 추대됐다. 

박상진의 친아버지인 박시규의 문과 급제 홍패(1885)(밀양박씨 밀직부원군 후 울산송정 창숙공파 문중 기증)
박상진의 친아버지인 박시규의 문과 급제 홍패(1885)(밀양박씨 밀직부원군 후 울산송정 창숙공파 문중 기증)

 광복회는 1910년대 일제 무단통치시기 민족운동 세력을 규합해 독립을 목적으로 무장투쟁을 준비했던 대표적인 비밀결사로, 의열투쟁의 선구적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1910년대 국내 독립운동의 공백을 메우고 민족역량이 3·1운동으로 계승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 단체다. 


 전시에서는 광복회의 선행조직, 결성, 조직 및 주요 활동, 관련 신문기사 등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에선 박상진 의사의 생애와 광복회와 관련된 총 100여 점의 자료와 영상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격동의 시기를 보냈던 박상진의 삶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박상진의 발자취와 동아시아 주요 연표 등을 배치했다.


 전시 연계 행사로 오는 27일 강당에서 박상진 의사를 재조명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하며, 특별기획전 개최 기간 동안 전시 이해를 돕기 위해 성인, 청소년 전시해설봉사자(도슨트)를 운영한다.
 이밖에 전국에 있는 박상진 의사의 발자취를 찾아가는 답사 프로그램과 '전시 기획자(큐레이터)와 대화' 등을 개최할 계획이며, 어린이 관람객을 위한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