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1명 증원에 전체 인건비 두배나 증가"
"교사 1명 증원에 전체 인건비 두배나 증가"
  • 조원호 기자
  • 2021.08.05 20:2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수일 의원,울산시에 서면질의
학생 성폭행 의혹 교장 재직 학교
2017년 이후 5년사이 증액 지적
종사자·지원 내역 등 자료요구
안수일 울산시의원
안수일 울산시의원

최근 장애인 성폭행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앞두고 울산의 한 성인장애인학교 교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의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울산시의회도 후속조치에 나섰다.

안수일 울산시의원은 5일 서면질의를 통해 해당학교의 시 예산 지원 세부목록을 요구하고 나섰다.

안 의원은 "예산지원 내역을 받아보니, 2014~2017년까지는 연간 인건비가 5,600만원의 지원을 매년 받아온 것으로 확인이 돤다"며 "하지만 2018년에는 인건비 6,500만원, 2019에는 인건비가 무려 2배 가까이 증액된 1억 2,232만원, 2020년에는 1억 2,400만원, 2021년에는 무려 1억 6,749만원이 지원됐다"고 했다.

그는 "2019년 이후로 교사가 1명이 증가된 사유만으로 인건비가 이렇게 2배 이상 지원이 될 수 있는지 궁금하다"며 "이에 대한 연도별 종사자 인원은 몇 명이며 인건비 지원 금액은 얼마인지 상세한 답변을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2019년부터 인건비 지원이 대폭 늘어난 사유중의 하나가 1명의 교사 증원 및 교사급여현실화라고 한다"며 "그럼 이 단체와 성격을 같이 하는 다른 단체들의 교사급여현실화는 이뤄졌는지 그리고 지원하는 다른 단체들의 인건비 지원 예산은 각각 얼마냐"고 물었다.

아울러 "교사가 늘었다면 당연히 시설의 장애인 입소자 수가 증가돼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5년간(2016~2021) 늘어난 교사 현황과 입소자 수가 어떻게 되냐"고도 했다.  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