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의과정 쟁점사항 맞춤형 논리로 설득
심의과정 쟁점사항 맞춤형 논리로 설득
  • 강은정 기자
  • 2021.08.05 20: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기재부 지역예산협서
내년 국가예산 확보 총력 대응
광역철 조만간 절차 돌입 시사
균형 발전 사업 우선 지원 강조
울산시 조원경 경제부시장은 5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안도걸 제2차관 주재 부·울·경 지역 예산협의회'에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와 함께 참석해 내년도 핵심 국비사업 반영을 건의했다.
울산시 조원경 경제부시장은 5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안도걸 제2차관 주재 부·울·경 지역 예산협의회'에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와 함께 참석해 내년도 핵심 국비사업 반영을 건의했다.

울산시가 내년도 핵심 사업 국비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울산시는 5일 부산시청에서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이 주재하는 지역별 예산협의회에 참석해 내년도 핵심 국비사업 반영을 건의했다. 이날 협의회는 안도걸 기재부 제2차관, 재정관리국장, 예산관리과장 등 간부공무원과 이용재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단장 등이 참석했다. 

울산시는 조원경 경제부시장이 국가예산 심의 과정에서 도출된 주요 쟁점사항에 대한 맞춤형 반영논리를 준비해서 기획재정부를 적극 설득했다.

핵심 건의사업은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울산의료원 설립 △국립 탄소중립 전문과학관 건립 △영남권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 설립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 구축 △고자장 자석 원천기술 연구개발 기반 구축 등이다.

울산시는 매년 부산, 경남과 함께 국비확보 공동 대응반을 구성해 국가예산 심의 동향 을 공유하고, 국비확보에 상호 협력체재를 적극 가동하고 있다. 

이날 안 차관은 지역소멸에 대응해 수도권에 대항할 수 있는 광역경제권 육성을 목표로 광역협력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우선적으로 지난 6월 발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부산~울산~양산 광역철도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중 핵심사업을 선정하고, 사전타당성조사, 예비타당성조사 등 후속절차에 조속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차관은 울산 핵심사업에 대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지역균형 뉴딜사업, 규제자유특구 경제자유구역 관련 지역특화산업 육성 등과 연계된 사업을 중심으로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울산은 울산외곽순환도로, 수소그린모빌리티, 게놈산업, 이산화탄소자원화 사업이 해당된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