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목적 실내체육관 '문수체육관' 준공 본격 운영
다목적 실내체육관 '문수체육관' 준공 본격 운영
  • 강은정 기자
  • 2021.09.14 18: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국내 최대 규모 씨름대축제 개최
내년 전국체전 태권도·볼링 경기장 사용
체전 이후 전면 개방 시민 체육활동 기여
울산 최초의 다목적 실내체육관인 '문수체육관 준공식'이 14일 울산체육공원 내 남구 웅촌로 1342에서 열린 가운데 송철호 울산시장, 박병석 울산시의장, 이채익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노옥희 울산교육감, 박소흠 울산시체육회장 직무대행, 서동욱 남구청장, 이선호 울주군수 등 참석 내빈들이 준공 축하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 다목적 실내체육관인 문수체육관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울산시는 14일 문수체육관에서 송철호 시장, 박병석 시의회 의장, 이채익 국회의원, 노옥희 교육감, 박소흠 시체육회장 직무대행 등이 참석해 준공식을 열었다. 
 
문수체육관은 총사업비 571억원을 투입해 2019년 3월 착공, 지난 7월말께 완공됐다.
 
지하1층, 지상3층(연면적 1만 8,350㎡)에 총 4,017석 규모의 관람석은 물론 국제규격의 배드민턴 14개 코트, 농구장, 배구, 탁구, 핸드볼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한 체육관을 갖추고 있다.
 
또한 볼링장 26레인, 라켓볼장 3면, 헬스장과 피트니스장 등 부대시설도 마련돼 있다.
 
문수체육관은 내년 103회 전국체전 태권도, 볼링 종목의 경기장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체전 이후에는 전면 개방돼 시민들의 여가선용은 물론 체육활동 증진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문수체육관 건설에 참여한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이 시기를 다함께 극복하고 문수체육관이 체육 문화의 터전으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오는 11월 문수체육관 개관을 기념해 28개팀 500여명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2021 천하장사 씨름대축제를 개최해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