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해수부 손잡고 울산에 수소항만 조성
SK, 해수부 손잡고 울산에 수소항만 조성
  • 김미영 기자
  • 2021.09.14 20: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루수소 생산·충전·공급 아우르는 거점
대형트럭 등 운송장비 연료도 친환경 전환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과 추형욱 SK E&S 대표이사가 14일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대회의실에서 '탄소중립·친환경 수소항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제공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왼쪽)과 추형욱 SK E&S 대표이사가 14일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대회의실에서 '탄소중립·친환경 수소항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제공

SK가 정부와 함께 '친환경 수소항만'을 울산항 등에 조성한다. 수소항만은 수소의 생산·수입부터 저장, 공급, 활용까지 모두 아우르는 거점 역할의 항만을 말한다.

SK그룹 내 수소사업 전담조직 수소사업추진단은 14일 해양수산부와 '탄소중립·친환경 수소항만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엔 수소사업추진단장인 추형욱 SK E&S 대표(사장)와 문성혁 해수부 장관이 참석했다.

수소항만은 수소의 생산과 수입부터 저장, 공급, 활용까지 아우르는 거점으로 역할하는 항만으로 수소 생태계의 축소판이라 할 수 있다.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 예상 조감도. SK 제공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 예상 조감도. SK 제공

이번 협약으로 SK와 해수부는 △항만 수소복합스테이션(충전소) 구축 △항만 모빌리티 및 선박의 수소연료 전환 추진 △항만 친환경 블루수소 생산기지 구축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항만 수소복합 스테이션은 수소충전소와 상용차 차고지, 편의시설 등으로 이뤄지며 SK가 생산한 액화수소를 항만·배후단지에 공급하는 거점이자 수소 모빌리티 확대를 위한 인프라 역할을 맡는다. 여수광양항을 시작으로 인천항, 울산항, 부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는 항만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최대한 줄이고자 항만을 오가는 대형 물류 트럭과 항만 내 하역·운송 장비 연료를 단계적으로 친환경 수소로 전환할 예정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