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만드는 문화·관광·디자인도시 내일이 기대되는 새 울주로 발돋움
내가 만드는 문화·관광·디자인도시 내일이 기대되는 새 울주로 발돋움
  • 전우수 기자
  • 2021.09.16 20:1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군, 도시브랜딩 실천계획 수립 본격 추진
일상 속 예술 슬세권 공간 조성 활성화
국제비엔날레 개최·군립예술단 창단도
마을소득 토대 공정여행 육성 조례 제정
범죄예방·사회적약자 고려 경관사업등
울산 울주군이 군립예술단 창단과 국제공공미술 비엔날레 개최 등 울주 도시 브랜딩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사진은 울주군의 공연배달 프로그램 참가자들.
울산 울주군이 군립예술단 창단과 국제공공미술 비엔날레 개최 등 울주 도시 브랜딩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사진은 울주군의 공연배달 프로그램 참가자들.

울산 울주군이 군립예술단 창단과 국제공공미술 비엔날레 개최 등 울주 도시 브랜딩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울주군은 지난 지난 4월 선포한 '내가 잇(있는) 울주' 도시브랜딩을 실현할 실천계획을 수립했다고 16일 밝혔다. 

'내가 잇(있)는 울주'는 오랜 역사와 천혜의 자연에 둘러싸여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지만 주민들에게 연결되지 못하는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내가 잇는 울주'라는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정립하고, 새로운 도시로 나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울주가 마련한 새로운 비전은 '사람과 문화를 잇는 울주' '내가 잇는 울주여행' '디자인으로 잇는 울주'라는 문화 관광 디자인 세 가지 분야다. 울주군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전문가 토론을 통한 자문과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분야별 실행계획 수립·내년도 예산편성 등 실행계획을 단계적으로 마련했다. 

울주군이 추구하는 비전 가운데 '사람과 문화를 잇는 울주'는 넓은 면적과 지리적 여건으로 문화 소외 지역이 많은 울주군에서 문화가 일상이 되는 슬세권 문화공간을 활성화하고, 전문문화예술인을 양성해 지역 특화콘텐츠 개발과 문화예술인 창작활동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울주군은 공공과 민간시설을 이색적인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슬세권 생활문화를 만들기 위해 지난 5월 군 문화예술 실태조사를 마무리했다. 올해 문화이음 1번지를 시작으로 해마다 확대해 2024년까지 문화이음 50번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울주군은 내년에는 국제 공공미술 비엔날레를 개최한다. 

새해 아침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간절곶에서는 2024년 울주 국제공공미술 비엔날레를 개최하기 위해 2021년 비엔날레 환경 분석을 위한 포럼과 간담회를 추진하고, 내년에는 공공미술 조각 심포지엄, 2023 울주 국제공공미술 프레 비엔날레를 순차적으로 개최한 뒤 2024 제1회 울주 국제 공공미술 비엔날레를 개최할 예정이다. 

울주군은 또, 울주 군립예술단 창단과 문화배달 프로그램 활성화에 주력한다. 올해 '오케스트라 울주''콘서트콰이어 울주'를 창단하고 예술인 네트워크를 만들어 울주군의 문화예술활동을 통합 지원할 예정이다. 

주민들은 공연배달, 영화배달, 마을공감놀이터, 문화동호회를 통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하게 된다. 지난 4월에는 생활동호회 기초실태조사를 완료했고, 5월 공연배달, 7월 영화배달, 8월 마을공감놀이터가 시작돼 공간과 문화예술, 사람을 잇는 계획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울산 울주군이 군립예술단 창단과 국제공공미술 비엔날레 개최 등 울주 도시 브랜딩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사진은 울주군의 마을여행 참가자들. 울주군 제공
울산 울주군이 군립예술단 창단과 국제공공미술 비엔날레 개최 등 울주 도시 브랜딩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사진은 울주군의 마을여행 참가자들. 울주군 제공

울주군의 또 다른 축인 '내가 있는 울주여행'으로는 코로나시대 변화된 관광패러다임과 마을이 행복한 관광생태계를 위한 마을 주도 공정관광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관광객의 소비가 지역주민의 소득으로 이어지는 지속가능한 관광생태계를 다지기 위해 올해 공정관광 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있다.

오는 2022년에는 공정관광 양성과정을 개설해 공정관광 여행가를 배출하고 공정여행사업 공모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관광택시 '울주 잇다'와 주민이 소개하는 프랜드가이드 사업, 한국관광공사 관광두레 사업을 연계해 공정여행 불모지였던 울주군에 공정관광의 토대를 만드는 원년으로 삼는다.

'내가 잇는 울주'의 마지막 연결고리는 '디자인으로 잇는 울주'다. 울주군만의 특화된 '울주다움' 도시디자인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도시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2022년부터 울주 경관 가이드라인과 울주 색채 개발 등 경관계획을 수립하고, 공공시설물에 대한 가이드라인과 사회적 약자를 품는 모두에게 편안한 유니버셜디자인 가이드라인이 담긴 공공디자인 진흥계획을 수립한다. 또한 올해 수립하는 범죄예방 도시디자인 기본계획에 따라 내년부터는 범죄예방 도시디자인 시범사업도 시작돼 사람 중심의 도시디자인을 입혀갈 계획이다. 

내일이 있는 도시를 준비하기 위해 올해 처음 지정된 드론 특화 자유구역에 2025년까지 드론테마파크를 조성해 드론 특화 도시로 발돋움하는 계획도 수립했다.

울주군 관계자는 "새로운 도시브랜딩 '내가 잇(있)는 울주'를 통해 앞으로 울주군은 주민 중심의 주민이 만들어가는 문화관광디자인도시를 목표로 코로나 시대에 소외된 사람과 문화, 도시를 연결해 내일이 더 기대되는 울주로 새롭게 변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우수기자 jeusda@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