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분할 확정 내달 1일 'SK배터리' 출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분할 확정 내달 1일 'SK배터리' 출범
  • 김미영 기자
  • 2021.09.16 20:2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주총서 E&P 분할 안건 등도 통과
독자 경영시스템 구축 그린 혁신 가속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한 배터리 부분 분사가 주주들의 동의를 얻었다. 내달 1일 'SK배터리주식회사(가칭)'와 'SK이앤피주식회사가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SK이노 제공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한 배터리 부분 분사가 주주들의 동의를 얻었다. 내달 1일 'SK배터리주식회사(가칭)'와 'SK이앤피주식회사가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SK이노 제공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분할이 확정됐다. 다음달 1일 'SK배터리' 출범을 계기로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등에 본격 속도를 낼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정관 개정 및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 분할계획 승인 안건이 16일 서울 종로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임시주총에서 모두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배터리와 석유개발사업, 두 신설법인의 분할 안건은 80.2%의 찬성률로 통과됐다. 또 △지배구조헌장 신설 △이사회 내 위원회 명칭 변경 △이익의 배당은 금전, 주식 및 기타의 재산으로 할 수 있는 조항 신설 등 일부 정관 개정 안건도 97.9% 찬성했다.

이번 임시주총 승인으로 신설법인 가칭 'SK배터리'와 'SK이앤피'는 다음 달 1일 공식 출범한다. 

이에 SK이노베이션 파이낸셜스토리의 핵심인 '카본에서 그린으로(Carbon to Green)' 혁신 전략 추진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번 주총 결정에 따라 배터리사업은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BaaS),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 등을, 석유개발사업은 석유개발 생산·탐사사업, 탄소 포집·저장(CCS) 사업을 각각 수행하게 된다.

김준 총괄사장은 "회사 분할을 시발점으로 각 사에 특화된 독자적인 경영 시스템을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질적·양적 성장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