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개교 12년만에 세계 주목 대학으로 '우뚝'
UNIST 개교 12년만에 세계 주목 대학으로 '우뚝'
  • 김지혁
  • 2021.09.27 20:1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설립 2015년 과학기술원 전환
영국 THE 평가 국내 5위·세계 10위
연구력·산학협력 분야 탁월한 실적
지역민·지자체 전폭적 지원도 한 몫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개교 12년만에 각종 대학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국내외 최상위권 대학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2021년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THE(Times Higher Education)에서 발표한 각종 평가에서 UNIST는 연이어 순위를 끌어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6월, 2021 신흥대학평가에서 전체 순위를 7계단 끌어올리며 세계 10위에 올랐던 것이 대표적이다.  이어 9월 발표된 2022 세계대학평가에서는 국내 5위로, 지난해보다 한 계단 상승했다. 

전 세계의 개교 50년 이하 대학 중 열 번째에,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국내대학들과 견주어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대학으로 평가받았다.  

이용훈 총장은 "UNIST가 받고 있는 높은 평가는 오랜 역사와 평판도가 아닌 오직 연구력과 산학협력 분야의 실적에 기인한 것"이라며 "10여년 만에 폭발적으로 성장해 이뤄낸 기적과 같은 성취"라고 말했다. 

UNIST는 지난 2009년 3월 국내 최초 법인화 국립대학, '울산과학기술대학교'로 개교했다. 

국립대 설립을 향한 울산시민들의 염원이 모여 이뤄낸 뜻깊은 성취였다. 

이후 울산시와 울주군의 전폭적 지원을 받은 UNIST는 '인류의 삶에 공헌하는 세계적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이 되겠다는 꿈을 향해 달려왔다.

2015년 9월, UNIST는 과학기술원으로 전환되며 현재의 체제를 갖췄다. 국가 과학기술 인재양성과 미래 신산업 창출의 핵심 거점으로 거듭난 것이다. 

UNIST는 800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 '연구지원본부(UCRF)' 등 최첨단 연구 설비를 구축하고, 세계적 수준의 연구자를 적극적으로 영입하며 탁월한 연구 성과를 배출해왔다. 

자연스럽게 질 높은 논문이 생산됐고, 세계의 연구자로부터 주목 받는 연구가 쏟아졌다. 

논문의 질로 대학을 평가하는 네덜란드 라이덴랭킹(Leiden Ranking)에서 5년 연속(2017-2021) 국내 1위를 차지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

UNIST는 앞으로도 미래를 선점하는 발전 전략을 마련해 쾌속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인공지능대학원, 반도체소재부품대학원, 스마트 헬스케어 연구센터, 탄소중립융합원 등 신규 사업을 연이어 유치하며 청신호를 켰다.

이용훈 총장은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 전략으로 빠르게 성장한 UNIST는 이제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거듭나야 한다"며 "인공지능, 바이오메디컬, 탄소중립으로 대표되는 미래 기술 분야에 집중한다면 진정한 혁신 선도자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UNIST는 28일 개원기념일을 맞았다. 이는 지난 2015년 9월 28일 과학기술원으로 전환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된 날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