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바위지구 투기 의혹 공무원 5명 송치
선바위지구 투기 의혹 공무원 5명 송치
  • 조홍래 기자
  • 2021.09.27 20:5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지 개발 발표 전 농지 매입
직접 농사 안해 농지법 위반

공공택지 개발 예정지 일대 농지를 매입한 뒤 방치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울산 공무원 5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27일 울산시와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울산시 소속 공무원 3명과 울주군 소속 공무원 2명을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공공택지 개발 예정지인 울주군 범서읍 입암리 선바위 일대 농지를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매입한 뒤 직접 농사를 짓지 않은 혐의(농지법 위반)다.

경찰은 신규 택지 조성 사업 발표 이후 울산시가 공무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을 넘겨받아 수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투기 의혹을 받은 8명을 조사해 5명에 대해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들이 해당 농지를 산 시점이 정부가 올해 4월 말 선바위 일대 신규택지 조성 사업을 발표하기 전이어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다만 경찰 조사에서 이들이 실제 내부 정보 등을 통해 농지를 매입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