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만 색종이도 필요해
까만 색종이도 필요해
  • 성환희
  • 2021.09.27 20: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이 일상적이지 않은 아름다운 작품집
'까만 색종이도 필요해'
'까만 색종이도 필요해'

'까만 색종이도 필요해'는 2021년 9월 10일 브로콜리숲에서 발간한 전자윤 작가의 첫 동시집입니다. 이미 동화책 '그림자 어둠 사용법' '비밀은 아이스크림 맛이야'를 낸 작가는 2018년 '부산아동문학' 동시 부문 신인상 등단했으며, 2020년 동화부문 샘터상과 한국안데르센상 동시 부문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이 동시집은 2021년 부산광역시, 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예술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출간했습니다. 
 
# 할머니 공책
 
 한글 배우기 시작한 할머니/ 네모 칸칸마다/ 한 톨 한 톨 글씨를 뿌려요//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차 카 타 파 하//
 삐뚤빼뚤 이랑마다/ 파릇파릇 돋아난 새싹들//
 가 갸 거 겨 고 교 구 규 그 기/ 나 냐 너 녀 노 뇨 누 뉴 느 니//
 몽당연필 호미로 일군 글밭/ 한글이 잘 익어가요//
 
 '한 톨 한 톨 글씨를 뿌려요' '이랑마다/ …돋아난 새싹들'이란 시구에서 동의할 수 있는 빛나는 은유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물론, 좀 더 퇴고했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을 주는 시구도 없지는 않습니다만.
 
# 귓속에서 보일러가 윙윙 돌아가고
 
 귀가 뜨끈뜨끈/ 열이 올랐다//
 귓속에 보일러가 있나 보다//
 태윤이가 고백했을 때/ 작동하기 시작했다//
 '심쿵'/ 소리를 냈다//
 
# 뭉게구름
 
 까치발 들고 
 조심조심
 
 층간 소음 없는
 흰 구름 아파트
 
 위 두 편의 작품을 읽으며 오랫동안 마음이 머물렀습니다. 새롭게 보고 새롭게 생각하는 시적인 정황에 억지스러움이 없으며 너무나 자연스럽습니다. 작가의 시적인 인식과 창작의 뛰어남을 엿볼 수 있는 정말 아름다운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동문학가 성환희
아동문학가 성환희

 전자윤 작가와 첫 인연을 맺은 것은 몇 년 전의 일이었으나 그동안 잡지에 발표한 동시 몇 편 본 것이 그에 대한 기억의 일부입니다. 동시집 '까만 색종이도 필요해'를 읽으며 솔직히 많이 놀랐습니다. 아, '작품 참 좋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했으니까요. 일상이나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이 일상적이지 않다는 것은 작가에게 있어 큰 장점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공감과 즐거움을 주는 작품들이 꽤 있으나 지면 관계상 모두 소개해 드릴 수 없어 안타깝습니다. 2021년도 최근까지 출간한 작품 여러 권을 읽었습니다. 단연 으뜸이라고 해도 부끄럽지 않을 만한 작품집이 아닌가! 조금은 조심스럽게 저의 짧은 소견을 남겨봅니다.  아동문학가 성환희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