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포조선 노사 임협 잠정합의
미포조선 노사 임협 잠정합의
  • 조홍래 기자
  • 2021.09.28 19:5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급 4만원 인상·격려금 200만원
 

 현대미포조선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에서 잠정합의안 마련에 성공했다.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28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열린 2021년 임금협상 16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4만원 정액 인상(정기승급분 2만3,000원 포함), 생산성 향상 격려금 100만원, 경영위기 극복 격려금 100만원 지급 등이 담겼다. 이와 함께 경영 성과급 연말 지급, 사내근로복지기금 10억원 출연, 사내 협력사 근로자 처우 개선 노력 등에도 뜻을 같이 했다.


 노사는 앞서 지난 7월 7일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시작으로 80여일간 16차례에 걸친 교섭 끝에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노사가 합심해 강재가 인상 등 채산성 악화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재도약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오는 30일 전체 조합원 1,931명을 대상으로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