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연구개발비 울산 5년연속 꼴찌
R&D 연구개발비 울산 5년연속 꼴찌
  • 조원호 기자
  • 2021.09.28 20:2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조3800억 사업비 지원
수도권·대전·충청권 71% 집중
지방 예산 편성 인센티브 필요

울산시 R&D(연구개발) 관련 신규사업 대부분이 내년도 예산안에 담기지 못한 가운데, 5년 연속 전국 꼴찌 수준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개발비 대부분이 수도권과 인접한 대전·충청권에만 과도하게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R&D 예산지원과 인센티브 제공 등 개선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광주북구갑·국토위·예결위)이 28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토교통연구개발 R&D사업비는 2017년(3,984억원), 2018년(4,401억원), 2019년(4,517억원), 2020년(5,012억원), 2021년(5,890억원) 등 총 2조3,804억원에 달한다. 서울(5,445억원·22.9%), 경기(8,584억원·36.1%), 인천(978억원·4.1%) 등 수도권에만 5년간 총 1조5,007억원(63%)이 지원됐다.

 또 수도권과 인접한 대전(3,321억원·14%), 충북(584억원·2.5%), 충남(436억원·1.8%) 등 대전·충청권은 4,341억원(18.3%)이 지원됐다.

 반면 제주(38억원·0.2%), 울산(119억원·0.5%), 광주(209억원·0.9%), 전북(253억원·1.1%), 강원도(302억원·1.3%), 전남(332억원·1.4%) 등 일부영남과 호남권은 대부분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특히 울산는 2017년(14억원·0.4%), 2018년(23억원·0.5%), 2019년(26억원·0.6%), 2020년(20억원·0.4%), 2021년(36억원·0.6%)로 5년 연속 단 1%대도 근접하지 못하고, 제주에 이어 꼴찌 수준인 16위를 기록했다.

 조 의원은 "R&D 연구개발사업이 수도권 중심의 인프라에만 의존하는 악순환을 막고 수도권과 경쟁가능한 규모의 경제를 만들기 위한 지방의 R&D예산 지원과 사업선정의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