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도 드론택시 등 도심항공교통 하늘길 열리나
울산에도 드론택시 등 도심항공교통 하늘길 열리나
  • 강은정 기자
  • 2021.09.28 20:2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UAM 상용 로드맵 발표
2025년 김포·인천~서울 노선 실증
현대차 콘셉트용 비행체 개발 참여
상용화땐 울산공장 활용 가능성
탄탄한 인프라 선도도시 기대감

2030년께 울산 도심에 드론택시가 비행하는 도심항공교통 전용 하늘길이 열릴 전망이다. 울산시는 이를 계기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의 전초기지 역할까지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사업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UAM 상용화 서비스 운용전략과 시나리오를 담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운용개념서 1.0'을 공식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도심항공교통 전용 하늘길인 UAM 회랑 등 3차원 도심교통체계 운용 구상의 밑그림을 제시했다.

 운용개념서에 따르면 K-UAM 상용운용은 초기(2025~2029년), 성장기(2030~2034년), 성숙기(2035년 이후)로 3단계 발전전략을 추진한다.

 UAM은 전통적인 항공산업과 달리 활주로 없이 도심의 교통 요지에 위치한 버티포트(UAM 이착륙장)를 환승센터, 터미널 또는 버스정류장처럼 활용해서 비행한다. 도로 위 1시간 거리를 UAM 하늘길을 이용하면 20분만에 도착하는 효과가 있다. 

# 초기·성장기·성숙기 3단계 추진
전기모터, 분산추진 등 친환경 저소음 기술의 발달로 도심 저고도 공역(300~600m)을 운항하게 된다. UAM과 운항 경로가 겹치는 헬기는 고도 300m 이하에서 비행한다.
 K-UAM 단계별 발전 내용을 살펴보면 초기에는 기장이 기내에 탑승해 조종하며 성장기에는 원격조종, 성숙기에는 자율조종을 각각 도입한다.

 교통관리 자동화 수준도 초기에 '자동화 도입', 성장기에 '자동화 주도 및 인적 감시' 성숙기에 '완전자동화 주도' 순으로 높인다.


  국토부는 "이번 운용개념서는 국가 차원의 UAM 서비스 청사진으로, 향후 이해관계자 등 산업생태계 안팎에서 상용화 준비와 관련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시작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우선 2025년께 김포, 인천공항과 서울 도심을 잇는 노선부터 실증사업을 시행한다. 

 이후 2035년께는 서울에서 대구까지 약 300㎞를 비행할 수 있는 UAM을 상용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UAM 사업에 대한 정부 로드맵 발표로 그동안 UAM 선도도시를 꿈꿔 온 울산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UAM은 교통체증을 획기적으로 극복하는 것은 물론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전환할 미래혁신사업으로 꼽힌다. 

 울산시는 자동차 산업의 메카인데다 UAM 사업에 현대자동차가 포함돼있어 미래 모빌리티산업의 주도권을 가지게 되는 셈이다. 

# 도로 위 1시간 거리→20분으로 단축
현대자동차는 UAM용 PAV 콘셉트 축소 모델인 5인승(조종사 포함) 비행체를 개발하고 있다. 전기동력과 총 8개 프로펠러를 활용해 최장 100㎞ 비행이 가능하다.

 또한 방산업체인 한화시스템이 참여하고 있는데 이후 기술개발을 통해 상용화로 본격적인 생산이 이뤄지면 울산 공장을 활용할 가능성이 커진다. 

 한화시스템은 운항 안전에 필요한 관제 기술을 스카이포츠에 제공해 '택시처럼 빠르고 편리한 탑승과 하차'를 위한 심리스(Seamless) 기술도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도심 상공의 항행·관제 솔루션, 기존 교통체계 연동 시스템 등 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한다.

  울산은 UNIST 미래차연구소를 중심으로 중소 벤처기업 30곳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이끌기 위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기도 하다. 

 UAM 시장은 주요 선진국에서 앞다퉈 개발하고 있는 산업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 세계 UAM 시장은 오는 2040년까지 73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고, 미국 투자은행(IB)인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전 세계 우주산업 규모는 2018년 3,500억달러에서 2040년 1조1,000억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울산시도 이 같은 미래 산업을 선도적으로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UAM 사업이 정부의 로드맵 발표로 확실한 청사진이 나온 만큼 사업 추진이 원활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UAM 산업이 주요 선진국들과 경쟁 가능한 새로운 시장이며 울산은 인프라를 잘 갖추고 있어서 선도도시로 성장해 조기에 상용화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강은정기자 uske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