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최근 3개월 확진자 보니 백신 접종 늦게 한 2030 많아
울산 최근 3개월 확진자 보니 백신 접종 늦게 한 2030 많아
  • 강은정 기자
  • 2021.10.13 19:2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대 37.9% 60대이상 10% 초반대
13일 6명 감염…일 평균 전국 최저 수준

울산지역 최근 3개월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20~30대가 37.9%를 차지해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연령대에 비해 백신 접종이 늦게 이뤄진 20~30대에서 코로나19 확진 비율이 높게 나타났고, 접종이 일찍 이뤄진 6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확진 비율이 10% 초반대로 머물렀다. 


   13일 울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4차 유행 기간인 7월 초부터 10월 초까지 확진자 2,448명 중 928명, 37.9%가 20~30대였다. 
 20대는 474명으로 19.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30대는 454명으로 18.5%, 40대 398명으로 16.3%로 집계됐다. 
 50대는 350명이 확진되면서 14.3%, 60대는 252명으로 10.3%로 나타났다. 70대는 72명으로 2.9%, 80대 12명 0.5%, 90대 2명 0.1% 순이었다. 
 10대는 233명으로 9.5%를, 10대 미만은 201명으로 8.2%로 확인됐다. 


 최근 20~30대 연령층의 확진 비율이 가장 높은 것은 영국변이가 유행했을 당시인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연령대별 확진비율이 40~50대가 가장 많았던 것과 대비된다.
 이에 대한 원인은 예방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누적 백신접종율이 높은 고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20~30대 접종비율이 낮은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이날 울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6명 발생해 울산 5334~5339번으로 분류됐다. 
 5명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으로 인한 것이고 1명은 조사중이다. 
 울산시의 최근 1주일인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 일평균 발생은 10.4명으로 전남 다음으로 전국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10만명 당 1.0명 내외로 발생한 것이어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1.0명) 수준이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