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18명 위촉 국가지질공원 인증 자문단 출범
전문가 18명 위촉 국가지질공원 인증 자문단 출범
  • 강은정 기자
  • 2021.10.13 19:3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위촉식 갖고 첫 자문회의 개최
지질·관광·문화재·민속분야 등 구성
인증 준비·기준 충족 위한 시설 등 자문
울산시가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중인 가운데 송철호 울산시장이 13일 시청 시민홀에서 지질, 문화재, 민속, 관광 등 관련 전문가에게 자문단 위촉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전문가 자문단이 운영된다.  
 
울산시는 13일 시의회 1층 시민홀에서 송철호 시장, 자문위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 관련 '전문가 자문단 위촉식 및 자문회의(1차)'를 열었다.
 
'전문가 자문단'은 전국 지질, 지질교육, 관광, 문화재, 민속 분야 전문가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주요 역할은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관련 준비 사항과 인증기준 충족을 위한 시설 및 프로그램 등 기반시설 자문 등이다.
 
이어 자문회의(1차)에서는 지난 3월 시작된 '울산국가지질공원 타당성 연구 용역 최종 보고'가 이뤄진다.
 
연구 용역 자료에 따르면, 총 33곳의 평가 결과 1등급(세계급 보호대상) 3곳, 2등급(국가급 보호대상) 18곳, 3등급(국가지정관리대상) 9곳, 4등급(관리목록대상) 3곳으로 분석됐다.
 
1등급은 반구대암각화, 주전동 포유암, 일산대왕암해식지형 등이다.
 
국내 국가지질공원은 울릉도, 제주도, 부산 등 13곳에 218개소의 지질명소가 지정돼있다.
 
울산시는 국가지질공원 인증 후보지 신청 연구용역을 거쳐 정부에 인증 신청을 할 계획이다. 
 
연구용역을 수행한 대한지질학회 임현수 책임 연구원(부산대 지질학 교수)은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자원 보유적 기준은 충족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질 공원 관리 운영 기반 구축, 학술연구 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에는 아름다운 자연자원과 인류문화유산들이 있어 국가지질공원 인증의 기본적 자원은 충분하다"면서 “울산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을 수 있도록 자문단의 적극적인 활약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