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이봉근 '소리 위를 걷다'
소리꾼 이봉근 '소리 위를 걷다'
  • 강현주 기자
  • 2021.10.13 20:2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중구문화의전당
소리꾼 이봉근
소리꾼 이봉근

중구문화의전당(관장 한은숙)이 브랜드 프로그램 '아츠홀릭, 판'의 여덟 번째 작품으로 소리꾼 이봉근(사진)과 재즈밴드 '적벽'이 함께하는 '소리 위를 걷다' 공연을 선보인다.

 14일 오후 7시 30분 함월홀 무대에서 열리는 이번 무대의 주인공은 한국고전국악의 대중성을 입증하고 있는 소리꾼 이봉근이다. 

 남원 출신의 동편제 소리의 명맥을 잇고 있는 이봉근은 자신의 목소리를 폭넓은 음색의 악기처럼 사용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이봉근과 재즈밴드 '적벽'이 만나 우리 고유의 소리를 새로운 시선과 현대적 어법으로 재구성한 음악을 들려준다.

 '밥타령' '돈타령' '눈먼 사랑' '쑥대머리' 등을 감상할 수 있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