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대위 측근 전진 배치 이재명의 민주당 '속도'
당·선대위 측근 전진 배치 이재명의 민주당 '속도'
  • 조원호 기자
  • 2021.11.25 19:2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사무총장 '7인회 그룹' 핵심 김영진
예산집행 총괄 당내 李 영향력 높아질 듯
본선서 합류 강훈식은 전략기획위 내정
조직 기동성 강화 선대위 직책 겸임키로

'이재명의 민주당'으로의 전환에 속도가 붙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 사무총장에 김영진 의원, 전략기획위원장에 강훈식 의원을 각각 임명됐다. 당내 이재명 대선 후보의 측근 그룹이자 전략통 인사들을 전진 배치한 것이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25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사무총장에 김영진 의원을, 전략기획위원장에 강훈식 의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어 "김 사무총장은 선대위 총무본부장을, 강 전략기획위원장은 선대위 전략본부장을 겸임한다"고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번 인선의 의미는 국민 뜻에 따라 선대위를 유능하고 기동력 있기 쇄신하겠다는 이재명 후보의 의지를 뒷받침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관석 전 사무총장과 박완주 정책위의장,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 정무직 당직자들은 전날 이 후보의 당 쇄신 방침에 맞춰 당직을 사퇴했다.

새 사무총장에 내정된 김 의원은 재선 의원으로 이 후보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이 후보의 모교인 중앙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김 의원은 직전까지 선대위에서 상황실장을 맡았다. 이른바 이 후보 측근그룹인 '7인회' 멤버 중 핵심이다. 사무총장직은 당의 예산집행 및 조직관리 등 주요 업무를 총괄하는 중요 보직이다. 김 의원이 사무총장에 내정되면서 이 후보의 당 장악력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략기획위원장인 강훈식 의원은 본선 선대위가 꾸려지면서 정무조정실장으로 합류한 인사다. 최근 들어 이 후보와 함께 하면서 새로운 측근으로 분류된다. 두 의원 모두 당내 대표적인 전략통 인사라는 점에서 '이재명의 민주당'으로의 전환을 총괄하는 임무를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명 후보가 선대위의 '슬림화' '기동성 강화'를 내세운 만큼, 선대위 본부들도 통폐합해 숫자를 줄일 예정이다. 본부장 인선도 단계적으로 공개된다.

다만 송영길 대표의 경우, 당직은 유지하되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직은 재구성 여부를 논의 중이다. 고 대변인은 "당 대표는 선출직이기 때문에 사퇴하는 건 맞지 않다"고 못 박았다. 상임선대위원장직 유지에 대해서는 "(현재) 선대위 재구성을 요청한 상황"이라며 "송 대표와 이재명 후보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사퇴 여지를 열어뒀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