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하지 않은 이별로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뜻하지 않은 이별로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 강현주 기자
  • 2021.11.28 18: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숙 작가 수필집 '다시' 발간
젊은 딸의 죽음 후 써내린 일기들
'다시' 책 표지
'다시' 책 표지

딸을 여의고 수년간 침잠한 수필가가 다시 작가로서 재기를 알리는 책을 펴냈다.

정영숙 수필가가 최근 발간한 수필집 '다시'(도서출판 수필세계)에는 총 5부에 걸쳐 47편의 수필이 수록됐다. 

유학을 다녀온 작가의 딸은 겨우 서른넷이라는 젊은 나이에 뇌사 판정을 받고 42일이 되던 날, 기어이 생의 마침표를 찍고 말았다. 그리고 모든 것이 정지됐다. 그 어둠 속에서 어미는 '그날의 일기'를 눈물로 받아 적어나갔다.

생전에 딸이 병석에서 '소피아'라는 세례명을 받았고, 라일락을 유난히 좋아했던 소피아를 기억하기 위해 화가인 정 작가의 언니가 직접 그린 라일락 꽃다발 그림을 표지화로 썼다.

정영숙 작가
정영숙 작가

표제어 '다시'는 수필집 맨 마지막 작품 '다시, 등대 앞에 서다'를 줄여 내세운 단어다. 캄캄한 밤, 세상의 모든 경계는 거센 비바람에 묻혔는데 등댓불 한 줄기가 작가 앞을 비춘다.

정 작가는 서문을 통해 "하늘나라에서 엄마를 응원하고 있을 우리 은영이, 내가 살아가야 할 이유인 우리 지원이, 그리고 뜻하지 않은 이별로 낙목한천(落木寒天)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책을 바치고 싶다"고 말했다.

정영숙 작가는 2012년 '현대수필' 신인상을 받으며 문단에 올랐다. 울산문인협회 '생애 첫 책 발간 지원사업'에 선정됐으며, 현재 울산신문 '에세이를 읽는 금요일' 필진, 한국문협, 울산문협, 에세이울산문학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