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역 역명부기 (양산 통도사)로 변경을"
"울산역 역명부기 (양산 통도사)로 변경을"
  • 이수천 기자
  • 2021.11.28 18:5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의회 7대 마지막 정례회
정숙남 의원 건의안 상임위 의결
통도사 소재지 '양산' 병기 주장

양산시의회는 지난 25일 제184회 양산시의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23일간의 의사일정에 들어갔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의원 발의 조례안 및 규칙안 30건과 2021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2022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2022년도 정기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조례안 28건, 동의안 24건, 보고의 건 4건, 의견청취의 건 2건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날 '상임위원회 선임의 건'을 통해 임정섭 의원을 기획행정 위원으로 선임하고 정숙남 의원이 대표발의한 '고속철도 울산역(통도사) 역명부기 변경 건의안'을 의결했다. 

정숙남 의원은 우리나라 3대 사찰중의 하나인 통도사의 소재지가 양산시임을 공고히 하고 이용객 편의를 고속철도 울산역의 역명부기를 '통도사'에서 '양산 통도사'로 변경할 것을 관련 기관에 건의했다.

이어진 5분자유발언에서 최선호 의원은 동부양산과 서부양산을 잇는 지방도 1028호 조기 착공과 더불어 양산천을 가로지르는 인도교와 교량을 추가적으로 설치함으로써 지역간 사통팔달의 연결고리 확대를 요청했다.

이종희 의원은 시립 미술관 건립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건립 부지로는 관광지로서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도록 개방형 수장고 건립이 계획된 통도사 성보박물관을 검토해 줄 것을 시측에 건의했다.

박재우 의원은 고용, 복지, 환경, 교통 등 사회적 문제를 기업의 방식으로 풀어낼 수 있는 '사회적 기업'의 효율적인 지원을 위해 '사회적 경제 지원센터' 건립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이상정 의장은 "제7대 의회의 마지막 정례회인 이번 제2차 정례회는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고 2022년 새해를 준비하는 회기로서, 작년보다 13% 증액된 1조 5,000억원 규모의 2022년 예산안을 비롯해 예년보다 많은 약 100개 안건을 처리하는 이번 심사에 있어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