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소상공 50조 지원 공약 수용 "지금 당장 하자"
이재명, 윤석열 소상공 50조 지원 공약 수용 "지금 당장 하자"
  • 조원호 기자
  • 2021.11.29 20:0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본예산 반영 추진 깜짝 제안
윤석열 "바람직…뒤늦게 깨달은 듯"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제안한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50조원 지급 공약을 수용했다. 


 이 후보는 29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두 번째 전국민 선거대책위원회 연설에서 "오직 국민과 민생을 위해 잘못된 정책은 과감하게 개선하고, 필요한 정책은 과감하게 도입하겠다"며 윤 후보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원 지원'공약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선돼서 하는 게 아니라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며 내년 예산에 반영하자는 깜짝 제안도 했다. 


 이어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 '윤석열표 50조원'지원예산을 내년에 미리 집행하면 윤석열 후보도 손해 보지 않을 것 아닙니까"라며 "누가 득을 보냐 손해를 보냐를 떠나 우리 국민에게 필요한 일을 해내는 것으로 우리의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 후보는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민주당 정부가 그걸 일찍 예산에 반영하자고 하는 건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자신들의 포퓰리즘적 재난지원금 살포는 놔두고 제가 긴급구제 50조원 프로그램을 가동하자고 하니 그걸 포퓰리즘이라고 했다"며 "뒤늦게 깨달은 것 같다"고 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