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구·군 인사교류제도 개선해야"
“울산시-구·군 인사교류제도 개선해야"
  • 조홍래 기자
  • 2021.11.29 20:3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급 전입시험 통해 울산시 진출
해마다 100명 안팎으로 이동
구군 업무공백·인력 양성 애로
전입 최소화·동수 맞교환 지적
안영호 중구의원

울산지역 공무원들 사이에서 '승진'을 위해선 '울산시'에서 근무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아지며 구·군청 실무를 담당하는 인재들이 울산시로 몰리는 문제(본보 2021년 11월 23일자 보도)가 울산 중구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중구의회는 실제 시 전출 등으로 인한 구청의 인력유출이 업무공백과 업무능률저하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5개 구·군이 협의해 울산시에 전입·전출 제도 개선을 건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영호 중구의원은 29일 열린 주민자치국 소관 행정지원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시 전출 등으로 구청의 인재 유출이 심각한 문제를 지적했다.
 
안영호 의원은 “최근 2년 6개월 사이 중구에서 울산시로 전출 간 직원만 40명에 달한다"며 “전출직원의 대다수가 5년 미만의 젊은 직원들도 정작 구청은 일할 직원이 없어 업무처리에 상당한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8일 치러진 2021년 하반기 울산시청 전입시험에서 행정 7급 경쟁률이 16대 1을 보였다. 
 
행정 7급의 경우 최대 20대 1의 경쟁률을 보인 적도 있을 만큼 해마다 경쟁률이 높은 편이다. 8급은 최대 3.5대 1, 사회복지는 15대 1, 세무직은 8급의 경우 5~6대 1, 7급은 3대 1 정도다. 
 
예전에는 각 구군청에서 추천을 받아 울산시로 발령받았지만, 3년 전부터는 울산시가 7급 이하 자치구 공무원을 대상으로 전입시험을 시행해 성적이 우수한 공무원을 뽑고 있다. 
 
해마다 차이는 발생하지만 자치구에서 울산시로 이동하는 공무원 수는 대략 100명 안팎 규모다. 
 
문제는 각 구군에서 실무를 담당하는 7, 8급 공무원들이 울산시 근무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지면서, 전입·전출시험 시기마다 구군에서 중요한 업무에 갑자기 공백이 생기는 경우가 잦아지며 업무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 의원은 “울산시가 과거 불투명한 시 전출 인사문제 해소를 위해 3년 전부터 도입한 각 구·군 7~9급 직원을 대상으로 한 전입시험제도가 오히려 일 잘하고 능력 있는 젊은 직원들이 울산시로 몰리는 현상을 유발시키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승진기회가 많다는 이점 때문에 젊은 직원들의 쏠림현상이 가중되고 있지만, 정작 구·군에는 일할 직원이 모자라는 현실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상 9급 신규 발령을 받고 3~5년 정도 각 구·군에서 업무를 배우고 어느 정도 근무할 여력이 확보되는 8~7급이 되면 고스란히 시로 가버리고 구·군은 다시 신규직원을 받아 재교육해야 한다"며 “결국 각 구·군은 전문 인력을 배양해 대민 행정업무의 질적 수준을 높일 수 있는 기회마저 박탈당하는 심각한 수준으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우리 중구는 물론 5개 구·군이 울산시에 강력히 건의해 시 전입인원을 최소화로 제한하거나 일정규모의 인원으로 구·군으로 다시 보내주는 맞교환 방식 등 불합리한 제도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행정지원과 관계자는 “5개 구·군이 협의를 통해 공감대를 모아 울산시에 불합리한 제도가 개선되도록 지속적으로 건의 하겠다"고 말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