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 운세] 2021년 12월 5일(음력 11월 2일)
[모레 운세] 2021년 12월 5일(음력 11월 2일)
  • 울산신문
  • 2021.12.02 17:1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子= 불편하다고 불평하지 말라. 48년생 조롱조의 질문을 던져 물의를 일으킬 듯. 60년생 비만의 원인을 숟가락 탓으로 들려서야. 72년생 정도가 아닌 길은 가지 말라. 84년생 물 좋은 곳에서 논다. 96년생 하나만 분명하게 선택하라. 
丑= 귀중한 것 잃을까 두렵다. 49년생 갖고 있던 땅으로 재미 본다. 61년생 주위 친구들과 인기를 끌만한 발언을 한다. 73년생 님도 보고 뽕도 따고. 85년생 진짜 같은 가짜를 구입한다. 97년생 가정, 건강 모든 것이 좋으리라. 
寅= 순조롭게 풀려간다. 50년생 감정 악화를 경계하라. 62년생 순조롭다. 주변에 적대 세력이 없다. 74년생 비록 가난해도 마음은 늘 부자. 86년생 종합선물 꾸러미를 선물 받겠다. 98년생 이웃을 돕자.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라. 
卯=건강과 가족을 돌아보라. 51년생 몸은 아프고 시력이 어둡구나. 건강 챙겨라. 63년생 정당한 대우를 못 받으니 불만이다. 75년생 주변의 비관적인 견해는 무시하라. 87년생 고민 많은 청춘이다. 99년생 친구 따라 한일 낭패 본다. 
辰= 주위에서 도와준다. 52년생 타협의 제스처가 필요하다. 64년생 놀랄 정도로 일이 빠르게 진행된다. 76년생 오랫동안 연마한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88년생 미래에 대한 확신이 없군. 2000년생 욕심부리면 도리어 허사가 된다. 
巳= 그간 투자한 히트 상품을 선보인다. 53년생 믿을만한 사람에게 투자한다. 65년생 자존심은 강하지만 허영심은 없다. 77년생 상상을 현실로 바꿔 놓는다. 89년생 멋진 아이디어를 갖고 있구나. 2001년생 신용을 중시해야 함이라.  
午= 말을 함부로 하지 마라. 42년생 허례허식과는 거리가 멀어 실속 있다. 54년생 무언가 조치를 취해야 할 때. 66년생 고요한 바다처럼 평온한 하루다. 78년생 장애물을 의식하지 않고 전진한다. 90년생 기쁨과 슬픔이 교차된다. 
未= 조급하게 생각하지 마라. 43년생 간결하고 단호하게 경해를 표시하라. 55년생 조직 내 주도권을 노리고 있다. 67년생 생각지도 않은 떡이 생기네. 79년생 현재의 발전에 자만하지 말라. 91년생 친구와의 약속이 성사되기 어렵다. 
申= 주기가 반등했지만 말조심하라. 44년생 건강하지만 할 일이 없다. 56년생 현실이 따분하기 그지없다. 68년생 자문을 구하는 후배가 있다. 80년생 그 잘생긴 용모에 머리가 비어서야. 92년생 깊은 산속에서 산신령을 만나는 기분이다. 
酉= 실물수가 있으니 사전에 주의하라. 45년생 생각한 것과 다르게 예상을 뒤엎는 결과가 있다. 57년생 넘치는 파워, 대단하군. 69년생 기발한 생각이 번개처럼 스친다. 81년생 적잖은 반대에 부딪힌다. 93년생 오랜만에 시원함을 맛본다. 
戌= 밑바닥이니 이제는 일어나는 수밖에 없다. 46년생 원금의 손실이 있다. 58년생 결단이 필요하다. 70년생 옛 연인을 생각하니 슬픈 생각이 든다. 82년생 고독한 처지지만 내일부턴 다르다. 94년생 부모님의 안부가 걱정된다. 
亥= 불가능을 가능케 만든 명성이 있지 않은가. 47년생 당장 현금이 없는 데 무엇을 하라. 59년생 사치와 호화로움이 정도를 넘고 있다. 71년생 현상유지를 갈구하고 있다. 83년생 보는 순간 시선을 사로잡는 상대가 있다. 95년생 그 일은 득이 없으니 포기하라. 

자료제공=도혜철학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