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운세] 2021년 12월 7일(음력 11월 4일)
[오늘 운세] 2021년 12월 7일(음력 11월 4일)
  • 울산신문
  • 2021.12.06 15:4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子= 씀씀이가 헤프면 위기를 맞는 법. 48년생 따끔한 한마디로 느슨해진 분위기를 죈다. 60년생 배우자에게 숨겼던 사실 고백할지도 모르겠다. 72년생 상사에게 불만을 토론하고 나니 속은 시원. 84년생 끌어온 문제 마무리 짓는다. 96년생 이성으로 인한 수심 운이 따른다.
丑= 할 말을 다하고 속 깊은 대화가 오간다. 49년생 갖가지 방법을 구사해도 설득 당하지 않는다. 61년생 나 혼자만 뛰고 있는 것 같다. 73년생 아무리 의견을 내도 통 반응이 없다. 85년생 나서봤자 따르는 동료들이 없으니 썰렁하다. 97년생 건강 주의, 특히 수족 골절상.
寅= 호응해 주는 이가 없으니 답답하다. 50년생 우스갯소리 한마디로 분위기가 살아난다. 62년생 거절을 재치있게 무마하고 재계약한다. 74년생 사랑한다는 말을 남발해도 손해 볼 일은 없다. 86년생 꿩 대신 닭이라도 잡아야지. 98년생 모든 일이 수포로 돌아가리라. 
卯= 호박에 줄 그어 수박 만들어보면 통한다. 51년생 마음보다 몸을 더 중요시하는 듯. 63년생 선행하고도 결과를 바라지 않는다. 75년생 포장마차에서 소주 한잔에 울분을 삼킨다. 87년생 눈 하나 깜짝 않고 거짓말하는 일은 절대 안돼. 99년생 화해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
辰= 비리와 불의의 파노라마를 보면서 씁쓸함을 느낀다. 52년생 마음은 유승준, 몸은 백남준. 64년생 거래와 교섭이 일시 중단된다. 76년생 황당한 조건 제시에 기분이 영 아니다. 88년생 인터넷 서비스 접속이 자꾸 끊어지니 짜증 난다. 2000년생 도처에 내 적들이 있음을 알라.
巳= 일이 더디니 화를 참기가 힘든다. 53년생 마음이 끌리는 종목에 과감한 베팅도 무방. 65년생 배수진을 친 투자 아무래도 불안하다. 77년생 아직 성적 매력이 넘치니 외모에 자신을 가져라. 89년생 신나게 놀고 스트레스 확 풀어버려라. 2001년생 앞, 뒤 계산을 먼저 할 것. 
午= 지난 불운을 잊고 힘차게 나서라. 42년생 공과 사를 혼동하지 말라. 54년생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는구나. 66년생 소망이 여의하고 금전이 풍족하다. 78년생 솔선수범하는 자세, 리더십이 뛰어나다. 90년생 불가근 불가원을 고수하라. 
未= 좋은 본보기를 보여야 따르는 사람도 옳게 행한다. 43년생 안전한 환경을 구축한다. 55년생 관망만 하다가는 기회를 놓친다. 67년생 문제 해결을 미루지 말고 부딪혀서 해결하라. 79년생 말하고 싶어도 속에 담는 것이 낫겠다. 91년생 지금이 좋은 기회이니 놓치지 말라. 
申= 현실에 만족해서는 진보를 기대하기 어렵다. 44년생 생각지 않았던 배당이 있다. 56년생 투자 설명회 등에 참석하면 유용한 정보가 있다. 68년생 친분이 있는 은행원이나 경리 직원의 도움을 받겠다. 80년생 신설 자격증에 도전하면 획득한다. 92년생 기다리면 해결되리라. 
酉= 확실한 정보를 확보하면 승리한다. 45년생 자신 없는 일에 개입하지 말라. 정력만 낭비한다. 57년생 말 만 앞세우면 신용을 잃으니 실행하라. 69년생 애매모호한 태도로 인해 오해를 산다. 81년생 양다리 걸치다간 둘 다 잃는다. 93년생 십 년 공부 도로아미타불이다. 
戌= 기회주의적 태도는 얻을 것도 잃는다. 46년생 왕성한 식욕과 녹슬지 않은 위트가 살아있다. 58년생 과소비로 즐거움이 더 크다. 70년생 솔직한 면모에 상대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다. 82년생 모두들 뒤집어지는 유머를 구사한다. 94년생 매사가 순조롭게 풀린다. 
亥= 내숭을 모르는 성격이 호감을 사고 인기를 끈다. 47년생 분수를 지키니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있다. 59년생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할 시기. 71년생 매년 요맘때만 되면 나는 힘들다. 83년생 잘 쓰고 잘 놀고 있다.  95년생 나보다 한 수 위이므로 승복하라.

자료제공=도혜철학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