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운세] 2021년 12월 11일(음력 11월 8일)
[내일 운세] 2021년 12월 11일(음력 11월 8일)
  • 울산신문
  • 2021.12.09 16:0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子= 노력하며 바른 마음을 가져야. 48년생 귀하를 돕는 큰 업체와의 계약이 성사. 60년생 다른 것에 한눈팔지 말라. 72년생 사랑과 우정 또는 가족과 우정 사이 고민한다. 84년생 원하는 것 중 작은 것은 이루어진다. 96년생 지금 마무리 짓지 못하면 절대 못하게 된다.
丑= 두려워 말라. 귀인이 도와 해결된다. 49년생 지금은 조금 이른 시기이다. 61년생 전업이나 개업은 삼가는 것이 좋다. 73년생 여행은 다음으로 미뤄 가는 것이 좋다. 85년생 가끔씩은 남의 이야기도 귀담아 들어보자. 97년생 모든 일이 수포로 돌아가게 된다.
寅= 늦게라도 원하는 바는 이루어진다. 50년생 깊은 호흡으로 마음을 가다듬자. 62년생 가까운 친인척을 돌아보라. 74년생 금전운은 길하나 곧 나가게 된다. 86년생 육신의 여행보다 마음의 여행을 떠나보자. 98년생 동남쪽으로 여행, 휴가를 다녀오라.
卯= 욕구를 앞세우면 낭패를 볼 수 있다. 51년생 누명이나 사기를 조심하라. 63년생 외출시 일찍 귀가하라. 75년생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87년생 요행수를 바라서는 안된다. 노력하라. 99년생 이제야 부모님의 인정을 받는다. 
辰=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52년생 상대방은 마음에 없는데 내 몸만 달았구나. 64년생 다 끝낸 일이 다시 불거진다. 76년생 친구들과의 약속은 다음으로 미루자. 88년생 몸의 작은 상처라도 정성껏 치료해야 한다. 2000년생 가족과 터놓고 상의하라. 
巳=현실적인 소망을 먼저 이루도록 하라. 53년생 남쪽에 귀인이 있다. 65년생 좋은 운이 돌아오니 순리대로 처신하라. 77년생 심고 가꾼 곡식이 알찬 열매를 맺는다. 89년생 주위의 유혹이 많은 날이다.  2001년생 아직 이르니 따지 말 것이라.
午= 주위 사람과 상의하라. 42년생 일을 추진하기 앞서 마음 안정을 찾아야 한다. 54년생 매매는 이뤄지나 큰 이익은 없겠다. 66년생 지나친 신경은 건강을 해친다. 78년생 먼저 정한 바를 고집하라. 이룰 수 있다. 90년생 일단 보류하고 정중동을 지키라.
未= 마음에 중심이 없고 흔들림이 많은 날. 43년생 일찍 귀가해 가족과 함께 보내자. 55년생 돈이 막히는 날이다. 미리 대비하자. 67년생 남을 탓하기 전에 나를 다시한번 돌아보자. 79년생 천생배필은 쉽게 오지 않는 법. 91년생 믿을만한 친구하나 없음을 깨닫는 된다. 
申= 마음이 허전한 것은 무슨 연유인가. 44년생 사업의 확장이나 투자는 금물이다. 56년생 상대가 양보하지 않는다. 68년생 자녀 문제로 고민하게 된다. 80년생 보기 좋은 감이 맛도 좋다고 했다. 92년생 노력한 만큼 소득이 따르게 되리라. 
酉= 냉철한 이성으로 이기는 지혜가 필요하다. 45년생 귀하가 진솔한데 두려울 것이 무엇인가? 57년생 나날이 번창한다. 주머니가 배로 늘어난다. 69년생 만족할 만한 결과로 일이 마무리된다. 81년생 노력을 닦은 결실이 맺어진다. 93년생 학생 장학금, 직장인 보너스. 
戌=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부딪혀 보자. 46년생 황무지도 개척하면 옥토가 되는 법. 58년생 육신이 고달프니 이 내 몸이 외롭구나. 70년생 매매는 미루고 소송은 당기라. 82년생 노력하지 않으면 하늘은 응답하지 않는다. 94년생 한꺼번에 계산하라, 그것이 이익이 되리니.
亥= 고난을 오래 참는 자가 결국 이긴다. 47년생 분주하고 소득이 없다. 기도가 최선. 59년생 귀인이 돕고 티끌 모아 태산이 된다. 71년생 결과에 연연하니 실력 발휘가 안된다. 83년생 과감한 변신이 필요할 때. 95년생 주변 사람들에게 내 능력을 인정받는다.

자료제공=도혜철학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