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삶(Life on Street) 1, 여행이 우릴 떠난 시대에 삶을 바라보다···5인 5색 (2)
길 위의 삶(Life on Street) 1, 여행이 우릴 떠난 시대에 삶을 바라보다···5인 5색 (2)
  • 안남용
  • 2022.01.09 17:45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U+] 안남용 포트폴리오(1)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아 울산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사진작가 5명의 작품을 초대해 온라인갤러리 '갤러리U+'를 마련했다.
 '갤러리U+'의 '5인 5색'이란 타이틀로 온라인갤러리에 참여한 작가는 '송무용, 송화영, 안남용, 이병록, 이순남'으로 개성이 넘치는 5명의 각기 다른 창작의 세계를 만나 본다.
 그 두번째 참여작가로 안남용의 '길 위의 삶(Life on Street)'으로 두 번째 온라인 전시를 한다. <편집자>

 

캄보디아 씨엠립. 2011 ⓒ안남용 anyfunny@hanmail.net
캄보디아 씨엠립 1. 2011 ⓒ안남용 anyfunny@hanmail.net
캄보디아 씨엠립 2. 2011 ⓒ안남용 anyfunny@hanmail.net
캄보디아 씨엠립 2. 2011 ⓒ안남용 anyfunny@hanmail.net
라오스 비엔티엔. 2013 ⓒ안남용 anyfunny@hanmail.net
라오스 비엔티엔. 2013 ⓒ안남용 anyfunny@hanmail.net

 

어느 항공사 광고의 카피문구가 화제다 “여행이 우리를 떠났다.”

매년 비행기에 몸을 싣고 여행을 떠나던 나는 벌써 2년째 한국을 지키고 있다.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다니기는 하지만 조심스럽고 여행이 가지는 여유로움을 만끽하지 못한 날이 오래되었다. 지쳐버린 지금의 시간에서 여행이라는 단어가 주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이상을 꿈꾸게 한다. 알랭드 보통의 '여행의 기술'에서 “행복을 찾는 일이 우리 삶을 지배한다면 여행은 그 일의 역동성을 그 열의에서부터 역설에 이르기까지 그 어떤 활동보다 풍부하게 드러내 준다” 고 하였다.

우리에게 삶을 살아가는 하루 하루의 의미는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이고 나에게 여행은 내 삶의 의미에 그 행복을 더하고 더하는 과정이다. 그리고 나의 여행은 내 삶의 다른 조각을 찾는 여행이다. 우리는 사진에 찍힌 짧은 순간을 바라보지만 삶은 사진 속 작은 손짓과 눈빛, 표정, 포즈로 이야기 한다. 그 이야기들은 짧은 순간으로 전하지만 내 사진 속의 순간은 롤랑바르트의 그것을 꼭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존재와 부재의 그 어느 경계선에서 삶으로 이어진다.

안남용 anyfunny@hanmail.net경일대학교 조형대학 사진영상학과 졸업개인전 17회, 그룹 및 단체전 176회울산미술협회 회원뉴비전아트센터 대표
안남용
anyfunny@hanmail.net
경일대학교 조형대학 사진영상학과
졸업개인전 17회, 그룹 및 단체전 176회
울산미술협회 회원
뉴비전아트센터 대표

 

사실 내가 살아가는 삶 속에서 취하는 모든 포즈와 행동은 어디에서나 만날 수 있다. 잠깐 스쳐가는 순간이지만 우리는 눈으로 상황을 보고 가슴으로 느끼고 머리로 기억한다. 그 짧은 기억들이 내 사진에 남아 길 위에서 스쳐 지나던 여러 삶을 바라보게 한다.

사진을 정리하면서 나는 내내 떠나지 않는 그 사람들의 눈빛을 잊지 못한다. 그 순간도 그 공기도 나는 기억한다. 내가 여행 과정에서 부여하는 가치는  타인의 삶을 기억하고 기록하는 하나의 장치로서 조각과 같은 이미지로 남겨진다. 삶은 그렇게 이어지고 우리의 여행도 이제는 시작되려한다. 긴 터널의 끝에서 나는 다시 삶을 바라보고 또 바라보려 한다. 이렇게 이어진 우리의 삶도 그 끝에 서 있다.

나는 거창하게 시대를 바라보는 다큐멘터리 사진가가 되기보다 작지만 소중한 삶을 지켜봐주는 사진가로 남고 싶다. 우리의 삶이 계속되는 한 그걸 지켜봐주는 시선이 필요하다. 그 작은 시선이 소중한 우리의 삶을 기억하게 한다. 길 위에 스쳐가는 삶을 기억하며···.

안남용 작가 홈페이지 바로 가기 ▶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