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각화 보존위해 사연댐 헐고 대곡천 복원"
"암각화 보존위해 사연댐 헐고 대곡천 복원"
  • 최성환 기자
  • 2022.01.13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윤호 울산시장 후보 공약
"역사문화 생태관광 도시로"
울산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장윤호 시의원이 13일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울산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장윤호 시의원이 13일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오는 6월 울산시장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장윤호 울산시의원이 13일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반구대 암각화의 완전한 보존을 위해 사연댐을 허물고 대곡천을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회견에서 장 시의원은 "해묵은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물 문제는 지금까지 나온 방안을 물론, 민선 7기에서 추진 중인 사연댐 여수로 수문 설치로도 해결할 수 없다"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반구대 암각화의 영구적 보존이라는 본질적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며 이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의 단편적이고 한시적인 용역이 아닌 반구대 암각화의 영구보존을 위한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용역을 통해 사연댐을 헐고 대곡천을 복원하겠다"며 포르투칼의 코아암각화 사례에 주목했다.

그는 "만약 사연댐을 헐어 대곡천이 복원된다면 울산은 산업수도에서 전 세계인이 찾아오는 대한민국의 역사문화 생태관광 중심도시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울산의 맑은 물 확보 문제는 선택 가능한 다양한 대안들을 검토해 가장 효과적인 방안으로 해결하겠다"고 했다.

그는 물 문제 해결 방안으로 "낙동강 원수 공급을 늘리거나 태화강 상류에 낙동강 원수를 하천유지수로 공급해 여과수나 곡류수를 활용하는 방안과 대곡천 물을 저장할 수 있는 저수지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반구대 암각화에서 장생포까지 고래관련 관광도시로 거듭나겠다"며 "반구대 암각화를 비롯한 대곡천 일대를 체험형 문화역사 생태관광지로 만들어 태화강 관광벨트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