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TV토론 여야 합의 31·30일 제안
이재명-윤석열 TV토론 여야 합의 31·30일 제안
  • 김응삼
  • 2022.01.19 19:3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사에 오후 7~10시 중계 요청
"설 연휴 많은 국민 시청 가능"
국민의당, 방송 가처분 신청

여야는 1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을 설 연휴인 31일 또는 30일 중에 실시하는 것으로 지상파 3사(KBS·MBC·SBS)에 요청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과 국민의힘 측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당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1안은 31일 오후 7∼10시 사이에 중계 요청하는 것"이라며 "만약 방송사들이 편성에 어려움이 있다고 한다면, 2안은 30일 같은 시간대에 중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 의원은 설 연휴 기간에 열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비교적 많은 세대가 함께 모이고 좋은 시간대가 돼야 많은 국민이 시청해서 국가 지도자를 선택하는 데 도움을 얻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박 단장은 이에 "국민의힘이 31일(토론)을 1안으로, 30일을 2안으로 방송사에 요청하는 것에 대해 저희는 수용했다"며 "두 안이 방송 사정으로 어렵다면 방송사가 이미 합의한 27일 하는 것도 저희는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설 연휴 전에 토론을 하기로 합의했고, 이에 지상파 3사는 설연휴 전날인 27일 개최를 제안했으며 민주당은 '수용'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설 전날인 "31일에 하자"고 역제안했다.


 이날 협의에서 양당은 TV토론 날짜에 이견을 보이며 언성을 높였다. 박 의원은 "설 연휴 전에 토론 하기로 합의했는데 31일을 갑자기 들고나오니 당황스럽다"며 "몇 번이나 확인하고 합의문을 만들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이는 지난 13일 양당의 3대 3 실무협상단 협상 결과를 말하는 것으로 당시 양당은 "설연휴 전 양자 TV토론을 시작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맞는 말"이라면서도 "정확하게는 설(날) 전이라고 했어야 했다. 그 보다 중요한 건 어느 시간대 어느 국민이 가장 많이 볼 수 있을까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토론 시간과 사회자 등 구체적인 토론 방식은 다음 룰 미팅에서 협의를 하기로 결정했다. 토론은 국정 전반에 대해 모든 현안을 두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양자 토론에 대해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서울서부지법에 MBC·KBS·SBS 등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대선후보 초청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정의당도 지상파 3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등 "법률적 대응을 포함해 모든 수단을 강구해 막아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