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시기 일수록 따뜻한 정 나누는 명절"
"힘든 시기 일수록 따뜻한 정 나누는 명절"
  • 최성환 기자
  • 2022.01.20 18: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설맞이 복지시설 위문
생활용품전달·종사자 격려 등
울산시의회 박병석 의장과 손근호, 백운찬 의원이 20일 북구 사회복지시설을 방문, 설 명절 위문품을 전달했다. 시의회는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각 구군 복지시설을 위문한다.
울산시의회 박병석 의장과 손근호, 백운찬 의원이 20일 북구 사회복지시설을 방문, 설 명절 위문품을 전달했다. 시의회는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각 구군 복지시설을 위문한다.

울산광역시의회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위문에 나섰다.

시의회는 20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중구 효정요양원, 효자실버요양원, 양지큰사랑노인복지센터를 비롯해 남구 울산요양원, 해봄 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하고, 동구 다비다 노인요양원, 북구 어울림보호작업장, 울주 (사)조은효사랑 주간활동서비스센터 등 8곳을 찾을 예정이다.

이번 시설 방문에는 박병석 시의장을 비롯한 여야 시의원 22명 전원이 참여한다.

현장 방문은 오미크론 변이가 지역사회에서 빠르게 확산 중이고,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강화 조치 연장(1월 17일~2월 6일)에 따라 시설 입소자 위문은 자제하고, 시설 외부에서 각 시설에서 필요로 하는 화장지, 세제 등 생활용품과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시설 관계자 및 종사자들에게 격려와 감사의 말만 전할 예정이다.

박 의장은 "2년 넘게 이어져오는 코로나19의 위기는 모든 시민들 뿐만 아니라 특히, 사회적 취약계층의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이지만 올해도 코로나와 함께하는 설을 보낼 수 밖에 없다"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지역사회 곳곳에서 묵묵히 희생하고 계시는 분들과 주변의 어려운 이웃 모두에게 따뜻한 정을 나누는 설 명절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또 "빠른 시일 내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돼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명절이 되도록 의회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의회에서는 매년 명절(설·추석)마다 소외계층인 사회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위문 격려를 이어가고 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