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짜리' 두동 농어촌도로 201호 교량 9년만에 완공
'반쪽짜리' 두동 농어촌도로 201호 교량 9년만에 완공
  • 전우수 기자
  • 2022.01.20 20: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민원에 2014년 타절 준공
병목현상 등 불편에 2020년 재개
주변 민원인의 극심한 반대로 교량의 절반만 개통돼 도로 이용자들의 불편을 낳았던 울주군 두동 농어촌도로 201호(곽범선)이 갈등 이후 9년여만에 재준공됐다.
주변 민원인의 극심한 반대로 교량의 절반만 개통돼 도로 이용자들의 불편을 낳았던 울주군 두동 농어촌도로 201호(곽범선)이 갈등 이후 9년여만에 재준공됐다.

주변 민원인의 극심한 반대로 교량의 절반만 개통돼 도로 이용자들의 불편을 낳았던 울주군 두동 농어촌도로 201호(곽범선)이 갈등 이후 9년여만에 재준공됐다.

울주군은 '두동 농어촌도로 201호(곽범선) 교량재가설공사'가 최근 준공됐다고 20일밝혔다.

이번 교량사업은 두동면 이전~은편 일원의 농어촌지역 주민들의 교통 편익과 생활환경 개선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3년에 울주군이 총 사업비 약 23억원을 들여 L=473m, B=10m(교량구간 L=17m) 도로개설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사업 구간 중 교량은 주변 민원인의 극심한 반대로 재가설하지 못하고 2014년 타절 준공됐다.

이 때문에 개설된 2차선 구간의 폭이 10m인데 반해 개설된 교량의 폭이 5.4m로 협소해 병목현상이 발생하는 등 도로 이용객들의 차량 교행이 어려워 많은 불편을 겪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울주군은 지난 2019년 '두동 농어촌도로 201호(곽범선) 교량재가설공사 실시설계용역'을 시행해 사업을 재개했으며, 2020년 토지 수용 재결 및 공사 착공해 최근, 준공 및 개통됐다.

울주군 관계자는 "극심한 반대 민원에 따른 반쪽짜리 도로로 인해 그동안 통행 불편을 참아주신 마을 주민분들께 감사를 전하며, 이번 공사로 병목 현상 해소 등 온전한 도로를 형성함에 따라 군민의 안전을 도모하고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또한, 앞으로 공익을 저해하는 민원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해 많은 분이 불편을 겪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우수기자 jeusda@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