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고가-저가 아파트 양극화 갈수록 심해진다
울산 고가-저가 아파트 양극화 갈수록 심해진다
  • 김미영 기자
  • 2022.01.24 19: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20% 매매가 하위 20% 5.7배 차이
고점 인식 확산 집값 상승세 둔화 불구
주거 편의시설 등 보장 신축 수요 꾸준
지역 초고가 아파트 가격은 외려 올라

울산에서 고가와 저가 아파트 가격 양극화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1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는 등 아파트 시장이 관망세에 접어든 가운데 초고가 아파트는 오히려 가격이 오르는 상황이다.

# 전국 상위 20%, 하위 20%보다 9.8배 비싸져
24일 KB국민은행의 1월 주택시장동향 통계를 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5분위 배율이 9.8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이다. 이 값이 클수록 양극화가 심하다는 것을 뜻한다. 전국 상위 20% 아파트가 하위 20% 아파트보다 매매가가 9.8배 높다는 얘기다.

이달 들어 전국 상위 20% 평균 아파트값은 12억 1,332만원이다. 지난달 대비 2,300여 만원 오른 가격으로, 해당 가격이 12억원 선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위 20% 저가 주택은 1억 2,407만원으로 전달 대비 84만원 하락했다.

# 아파트값 상승률 20개월 만에 최저 대조
지역별로 보면 매매의 경우 이달 모든 지역에서 5분위 배율이 전달 대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 5대 광역시(대전·대구·부산·울산·광주)와 다른 도 지방의 5분위 배율이 각각 5.7(소수점 둘째 자리로 5.71), 6.9를 기록하며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월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울산에서도 새 아파트와 노후아파트 간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

울산지역 상위 20%와 하위 20% 간 격차인 5분위가 5.7로 벌어졌다.

울산지역 부동산에서 이상과열 현상이 나타나기 전인 2년 전인 2020년 1월 4.3과 비교하면 월등히 오른 수준이다. 지난해 10월 5.4, 11월 5.5, 12월 5.6으로 갈수록 집값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최근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매매가와 전세가 모두 상승 폭이 둔화되거나 구·군별로 하락하는 곳이 발생했지만, 초고가 아파트는 외려 가격이 계속 오르면서 양극화가 심해지는 것이다.

공인중개사협회 울산지회 관계자는 "새 아파트는 우수한 평면과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자연 친화적인 조경 시설을 갖춰 찾는 수요가 꾸준하다"며 "특히 수요자의 라이프 스타일이 달라지면서 주거 편의성이 보장된 새 아파트를 찾는 움직임이 더욱 심화되는 상황에서 새 아파트가 들어서면 주변 환경도 개선돼 이에 대한 수요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 울산 평균 주택값은 3억 584만원, 아파트는 3억 3,219만원으로 조사됐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