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시민 수요 중심 디지털 행정혁신 논의
울산 시민 수요 중심 디지털 행정혁신 논의
  • 최성환 기자
  • 2022.01.25 19:4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인구감소 대책 마련 토론회
제조업 융합플랫폼 등 도입 선도
소외계층 서비스 격차 해소 제언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과 울산시의원 윤정록 의원이 25일 오전 울산시의회 회의실 3층에서 공동 주최한 '울산의 미래, 디지털 행정혁신'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서범수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과 울산시의원 윤정록 의원이 25일 오전 울산시의회 회의실 3층에서 공동 주최한 '울산의 미래, 디지털 행정혁신'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서범수 의원실 제공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군)이 울산시의원 윤정록 의원과 함께 25일 오전 울산시의회 회의실 3층에서 '울산의 미래, 디지털 행정혁신'을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울산 인구 감소 대안 마련을 위한 연속토론회 2탄을 마련한 이 날 토론회는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혁신과 류경민 팀장과 더존비즈온 송호철 상무가 발제를 맡았다. 

또 패널로 나온 울산시 기획조정실 안승대 실장,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과 서상원 사무관, 동아대학교 행정학과 한세억 교수가 다양한 사례와 대안을 제시했다.

서 의원은 개회사에서 "울산을 살기 좋은 도시, 누구나 오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그 일환으로 '디지털 행정혁신'이 필요하며, 행정 편의적, 공급자 위주의 디지털행정이 아닌 시민 중심의, 수요자 위주의 디지털 행정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발제자로 나선 더존비즈온 송호철 상무는 지방자치단체가 시행할 수 있는 다양한 디지털행정 혁신 서비스를 소개했다. 그는 특히 "전통제조업과 AI, 빅데이터, 디지털혁신은 따로 가는 것이 아니라 함께 융합해야만 하며, 이러한 디지털 혁신 플랫폼을 울산시가 선도한다면 울산은 무궁무진한 혁신적 산업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행정안전부 류경민 팀장은 '디지털정부혁신'을 주제로 현재 행정안전부가 시행하고 있는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한 민간기업과의 협업 등을 설명하고, 모바일 운전면허증 발급 등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토론에서 울산시 안승대 실장은 행정안전부, 과학기술부 등 정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현재 진행하고 있는 디지털행정 서비스를 소개하고, 향후 추진할 9가지 과제를 설명했다. 이어 동아대학교 한세억 교수는 정부와 지자체에서 다양한 디지털행정 서비스를 생성하고 있으나, 고령층, 저소득층 등은 디지털 소외계층으로 전략하고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국민권익위원회 서상원 사무관은 2005년에 출범한 국민신문고 이용건수가 연간 8만건 수준에서 작년에는 1,300만건으로 급증하면서 실효성이 떨어졌다며 디지털행정 서비스 활성화로 본연의 취지를 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