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진중공업, 동방선기 인수 작업 마무리 실적 개선 박차
세진중공업, 동방선기 인수 작업 마무리 실적 개선 박차
  • 김미영 기자
  • 2022.01.25 20: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배관용 파이프피스 전문제작업체
프로세스 개편 통해 4년만에 흑자 전환
수주 확대 대비 추가 생산 기지 확보도

세진중공업은 지난해 10월 인수한 조선 배관용 파이프 제조업체의 인수·통합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면서, 올해 실적 개선과 재도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5일 세진중공업에 따르면 조선 배관용 파이프 피스를 전문으로 제작하는 '동방선기'는 국내 조선사 및 기자재사에게 제품을 공급하며 안정적인 사업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전방 산업의 불황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2017년부터 4년 연속 영업 적자를 기록하는 등 적자 경영에서 허덕이다 세진그룹으로 편입됐다.

세진중공업은 동방선기의 실적 개선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구매부터 생산에 이르는 모든 프로세스를 개편했다. 

그 결과, 2021년 3분기 매출액 47억원, 영업이익 2억원을 기록하며 4년 만에 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또한, 동방선기는 일승과 함께 부산 미음동에 위치한 토지 및 공장동을 181억원에 인수했다. 배관 물량 증가에 따른 생산량 확대와 원가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를 통해 연간 1,000억원 매출 달성도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까지 이어진 조선업 불황의 파고를 넘지 못한 경쟁사들의 도산에 국내 조선사들의 수주량 증가로 배관 품귀현상이 오고 있다"며 "우호적인 전방 산업, 추가적인 생산기지 확보 등 올해부터 재도약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