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층석탑에 별을 담다’···이상원의 이야기를 담은 풍경 (7)
‘삼층석탑에 별을 담다’···이상원의 이야기를 담은 풍경 (7)
  • 이상원
  • 2022.04.21 12:09
  • 14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U+]
삼층석탑의 별 궤적. 2022. 4. ⓒ이상원
삼층석탑의 별 궤적. 2022. 4. ⓒ이상원

 오래 전부터 원했던 감은사지 삼층석탑을 배경으로 별 궤적 사진을 찍기 위해 다시 찾았다.

원을 그리는 예쁜 별 사진은 북극성을 찾아 그 방향으로 사진을 찍어야 한다. 별이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실은 북극성을 중심으로 지구가 자전하기 때문이다. 북극성은 쉽게 찾을 수 있는 북두칠성의 국자 모양 밑부분에서 일직선으로 앞을 향하면 찾기가 쉽다. 북극성은 항해를 하거나 사막을 여행할 때 나침반 구실을 하기도 한다.

감은사지 동탑 앞에서 북극성을 향하여 삼각대를 세워 카메라를 얹어 노출을 맞추고 30초마다 연속 촬영이 되도록 설정했다. 다른 때의 촬영처럼 좋은 장면을 만나기 위해 뛰어 다닐 필요가 없이 그저 30초 동안 움직인 별의 궤적이 계속 담기기를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

우리는 언제부턴가 별을 잊고 살게 되었다. 현대인의 불행은 별과 멀어지면서 시작된 게 아닐까? 일상 생활에서 별을 쉽게 볼 수는 없지만 일부러 시간을 내어서라도 밤하늘에 빛나는 별을 보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

윤동주의 시인의 시, ‘별헤는 밤’에서 처럼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이상원 사진가 swl5836@naver.com
이상원 사진가 swl5836@naver.com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붙여 본다면 우리는 더 행복해지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도 별을 보여주면 좋겠다. 이런 저런 별자리 이름도 찾아보면서 쌓은 추억이 훗날 살아가면서 힘들 때 물질적 풍요보다 더 위안을 주는 비타민이 될 것이다.

어둠이 내려앉은 넓은 터전을 홀로 거닐며 많은 생각을 했다. 용이 되어 나타난 문무왕이 감은사에 머물고 있던 아들 신문왕에게 전해 주었다는 신비의 피리! 그것을 불면 ‘적군이 물러가고 역병이 나으며 자연재해가 없어지고 평온해졌다’고 하는 ‘만파식적(萬波息笛)’이 떠올랐다. 

코로나의 장기화와 보이지 않는 갈등과 대립으로 혼란스러운 지금 그 피리 소리를 다시 듣고 싶었다. 문무대왕 같은 멋진 국가지도자가 진정 그리웠다. 이상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선O 2022-05-05 21:06:56
사진 한 장과 짧은 글이지만 이렇게 많은 생각들이 머릿속에 지나가는 것이 신기합니다. 작가님께서 얼마나 고민하시며 글을 써 내려 가셨는지 느껴집니다. 얼마 전 남편과 하늘의 별을 보며 이야기를 나눈 시간이 생각납니다. 그렇게 함께 별을 보는 일이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참 좋았는데 작가님 말씀처럼 일상에서 잠깐이라도 그런 시간을 가진다면 더 행복한 삶이 될 거란 생각이 듭니다. 좋은 사진과 깊은 글 감사합니다^^

하봉O 2022-04-25 03:46:23
군청색 물감을 엎질러 놓은 듯한 밤하늘
석탑 곁에 누워 문무대왕의 혼을 느껴 봅니다
이작가님,
덕분에 많은 이가 행복하답니다

이상O 2022-04-24 22:39:19
감은사지 사리장엄구에 대해 조금 더 설명을 드리면 외함에 새겨진 사천왕상은 이국적인 얼굴을 하고 있는데 콩알만한 얼굴에 부리부리한 눈망울, 이마의 주름살, 콧수염, 방금 빗질한 듯한 머릿결이 선명하고 사실적이라고 합니다. 아는 인도 중앙아시아 중국 등 국제적인 교류가 활발해서 그들의 문물을 과감히 받아들여 예술로 승화 사킨 것이라고 하니 다시 놀라게 됩니다.

박종O 2022-04-24 14:17:49
감은사지 삼층석탑은 작가님의 철학이 담긴 작품이네요. 작가님의 곁들인 해설을 보며 잠시 잊어버린 시간을 떠올려 보았습니다.

도병O 2022-04-23 08:19:19
갤러리에서 작가님께 사진해설을 들으면서 작품을 감상하는 느낌입니다.
"별을 사랑하는 마음"과
나라를 구하는 "만파식적"의 간절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