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철 사회부총리 후보자 자진 사퇴
김인철 사회부총리 후보자 자진 사퇴
  • 김응삼 기자
  • 2022.05.03 19:2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의혹 등 "모두 제 불찰"
윤석열 정부 내각 첫 낙마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3일 자진 사퇴했다. 지난달 13일 후보자로 지명된 지 20일 만으로 윤석열 정부 내각에서 낙마한 것은 김 후보자가 처음이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차려진 여의도 교육안전시설원 건물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정리한 결정을 말씀 드릴 것"이라며 "저는 오늘 부총리 겸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많은 혜택을 마지막 봉사를 통해 국민께 되돌려드리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며 "어떠한 변명도 해명도 하지 않겠다. 모두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었다"고 했다. 


 그는 "저를 믿고 중책을 맡겨주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멀리서나마 응원하겠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사과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논란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앞서 김 후보자는 지명 직후부터 부인과 아들·딸 모두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아 미국 대학에서 일하거나 공부한 사실이 드러나는 등 '아빠 찬스'와 '남편찬스' 등의 의혹이 제기됐다.


 이외에도 한국외대 총장 재임 시절 총학생회와 갈등을 빚고 학생들을 향해 막말을 해 '불통 행정', 교비 횡령, 논문 표절, 군 복무 기간과 석사 기간이 겹친다는 의혹 등 다양한 의혹이 나왔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