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6·1 지선서 광역단체장 절반이상 석권 목표
여야, 6·1 지선서 광역단체장 절반이상 석권 목표
  • 김응삼 기자
  • 2022.05.12 19:3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서울·영남권 승리 자신
민주당-호남권·세종·제주서 장담
대전·충북·충남서 승패 갈릴 듯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6·1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후보등록이 13일 마감된다. 
 
이번 지방선거는 윤석열 정부 출범 22일 만에 치러지는 선거로, 집권 초반 정국의 향배를 좌우할 풍향계로 평가된다. 
 
아울러 지방선거와 함께 치뤄지는 전국 7곳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도 여야 관게를 대치 상황에서 '대화'와 '협치'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보궐선거 결과가 2024년 4월 22대 총선 척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광역단체장 선거와 관련, 국민의힘은 서울·영남(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에서, 민주당은 호남(광주·전북·전남)·세종·제주에서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승부는 충청(대전·충북·충남)에서 갈릴 가능성이 크다. 여야 모두 수도권 3곳(서울·경기·인천) 중 2곳을 이겨야 승리라고 본다.
 
국민의힘은 여당으로서 치르는 첫 선거에서 '국정 안정론'을 들고 반드시 승리해 정권 초기 국정 동력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 왜냐하면 여소야대 정국에서 국회 상임위원회, 본회의 등 단계마다 무기력함을 확인했다. 
 
현재 여론지형은 유리한 상태다. 국민의힘은 광역단체장 17곳 중 9곳 이상, 과반 승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3·9 대선 후 두 달 만에 치러지는 선거로 인천, 경기와 충청권 탈환하기 위해 총력전을 전개할 방침이다.
 
만약,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광역단체장 과반 이상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허울뿐인 집권여당'으로 전락할 수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2일 기자들과 만나 “지방권력의 절반 이상을 우리 당이 차지해야 견제와 균형으로 깨끗한 지방 행정 시대가 열릴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정권 견제론'이 지지를 받아 민주당이 의미 있는 승리를 거두게 되면 대선의 패배를 설욕하고 거대 야당의 존재감을 더욱 살리면서 여야의 대립 전선은 더욱 확대될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과반의 광역단체장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석 공동총괄선대본부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중당선대위 발족식에서 “격전지인 수도권에서 과반수를 가를 인천과 강원, 충청권 4곳 중 한 두 곳을 더해 6~7곳에서 승리하면 선전이고, 8곳을 이기면 승리"라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은 4년 전 지방선거 때 17곳 시·도지사 가운데 14곳에서 승리했으나, 지난번 보궐선거에서 서울·부산시장을 넘겨주면서 현재 12곳을 지키고 있다.
 
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KBS 라디오에서 출연 “우리 사회 안정성을 높이는 역할을 할 수 있는 민생 일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는 109석 여당인 국민의힘은 168석 거대 야당 민주당을 상대로 정국을 이끌어 가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지방선거과 함께 치러지는 7곳의 국회의원보궐선거도 누가 더 많이 가져가느냐에 따라 의석 수 차이를 더욱 벌리거나 일부 좁힐 수 있다. 특히 여야 대립 관게가 계속 유지되느냐 아니면 '협치'로 여야 상생의 정치가 현실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번 보궐 선거에는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국민의힘 소속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동시 출격하면서 지난 대선의 연장전 성격과 동시에 '미니 대선'으로 체급이 올라갔다는 평가도 나온다. 두 사람도 자신의 지역구뿐 아니라 당의 전체 선거 승리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어 자신들의 정치적 미래와 이번 지방선거 결과가 사실상 연동된 모양새가 됐다.
 
7석을 두고 경쟁하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경우 기존 국민의힘 지역구가 경기 분당갑, 대구 수성을, 충남 보령·서천, 경남 창원·의창 등 4곳이고, 민주당 지역구는 인천 계양을, 강원 원주갑, 제주을 3곳이다. 여야 모두 수성은 물론 상대방 지역구를 추가로 가져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국민의힘은 원주갑을, 민주당은 분당갑을 '해 볼 만하다'고 내다봤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