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주력산업, 글로벌 원자잿값 급등에 더 취약
울산 주력산업, 글로벌 원자잿값 급등에 더 취약
  • 김미영 기자
  • 2022.05.12 20:1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 총수입 71.9% 원자재 영향 확대
가격 10% 오르면 원가 평균 0.4% 상승
유화 1.5% 선박 0.9% 등 변동폭 더 높아

최근 원자재 급등세에 울산지역 주력산업이 더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원자재 값 등락이 울산지역 주력산업 생산 원가에 미치는 영향이 타 업종에 비해 높다는 것이다. 

이 같은 분석은 BNK금융그룹 소속 BNK경제연구원이 12일 공개한 '원자재 시장 동향과 지역경제 시사점' 연구보고서를 확인된다. 

# 지난해 원자잿값 전년비 50.5%↑10년새 최고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원자재 가격은 전년 대비 50.5% 급등하며 최근 10년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2022년 1분기에도 전년 동기 대비 45.4% 오르며 상승흐름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별로는 에너지 부문이 2021년 66.6% 상승한 데 이어, 2022년 1분기에도 62.7%의 상승률을 기록해 상승폭이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됐다. 금속 부문과 농산물 부문도 올해 1분기 각각 28.7%, 24.4% 오르며 상승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연구원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동남권 경제성장의 하방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동남권의 경우 총수입에서 원자재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이 71.9%로 전국 평균(49.2%) 대비 높아 타지역보다 부정적 영향을 크게 받는다고 설명했다. 

# 공급망 혼란 지표 GSCPI도 역대 가장 높아
공급망 혼란 수준을 보여주는 글로벌 공급망 압력지수(GSCPI)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4.5포인트를 기록했는데 이는 지수가 개발된 1997년 이후 최고치다.

원자재 가격이 10% 상승할 때 제조업 생산원가는 평균 0.4% 상승하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울산지역 주력업종인 석유화학(1.5%), 금속(1.1%), 선박(0.9%), 자동차(0.8%) 등의 상승폭은 제조업 평균을 크게 상회하고 있어 원자재 가격 등락이 생산원가 변동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했다.

또한, 동남권의 1분기 수출이 전년 동기에 비해 13.0% 증가했으나 원자재 수입액이 증가하면서 무역수지 흑자폭이 축소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무역수지의 악화도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 경영여건 악화 지역기업 적극 지원 필요
하반기에도 원자재 가격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크라이나 관련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회복에 따른 수급불균형, 탄소중립 기조 강화 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주요국의 전략비축유 방출 등 공급불안 완화, 중국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위축 등으로 상반기에 비해서는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고환율에 따른 제조원가 상승, 주요국 원자재 수출 중단 등 경영여건이 악화된 지역기업에게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