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서비스업 생산 늘고 소매판매는 감소
울산 서비스업 생산 늘고 소매판매는 감소
  • 김미영 기자
  • 2022.05.12 20:1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전국 서비스업 4.1% 성장 대조
지역 차·연료소매점·마트 등 마이너스

올해 1분기 울산지역의 서비스업 생산은 늘고 소매 판매는 줄었다. 서비스업은 전국적으로 호조세를 보였는데, 울산은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수준의 성장을 기록했다. 소비 활성화 여부를 판단하는 울산의 소매판매는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1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전국 16개 시·도에서 서비스업 생산이 4.1% 늘었다. 전년 같은 분기 대비 지난해 2분기부터 4분기 연속 증가세가 지속됐다.

지역별로 보면 제주(10.4%)에서 서비스업 생산이 가장 많이 늘었다. 이는 2010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 증가 폭이다. 서울은 1년 전보다 2.0% 증가했지만, 증가 폭은 전국에서 가장 작았다. 

울산의 서비스업 생산은 지난해 1분기 대비 2.7% 증가했다. 증가세는 전분기(3.2%)보다 0.5%p 축소됐다. 증가 분야는 보건·사회복지(5.7%), 숙박·음식점(12.9%), 운수·창고(4.5%), 전문·과학·기술(8.1%), 도소매(1.7%) 등이다. 금융·보험(-5.1%), 협회·수리·개인(-2.5%), 부동산(-2.6%)은 감소했다. 

소비 활성화 여부를 판단하는 1분기 전국 소매판매는 2.9% 증가했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 소매판매 증가율(6.2%) 대비 둔화된 것이다. 

울산의 소매판매 실적이 올해 1분기 마이너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은 지난해 1분기 대비 2.0% 감소하면서 하락폭이 전분기(-0.4%)보다 1.6%p 확대됐다. 업종별로 전문소매점(6.3%) 등에서 판매가 늘었으나, 승용차·연료소매점(-10.2%), 대형마트(-8.5%)에서 판매가 감소했다.  

울산과 함께 대구·광주·충북·충남·전남·경북·경남 등 8개 지자체에서 소매판매가 감소세를 기록하면서 전체 증가율을 끌어내렸다.

반면 제주(4.9%), 서울(3.7%), 부산(2.1%), 대전(2.0%), 인천(1.7%), 경기(1.3%), 전북(0.9%), 강원(0.1%)은 소매판매가 증가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