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평균연봉 1억 2천만원 공공기관 1위
UNIST 평균연봉 1억 2천만원 공공기관 1위
  • 김미영 기자
  • 2022.05.16 19:4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총액 10대 기업 4번째 수준
370곳 평균 중소기업 2배 이상 높아

공공기관 20곳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어선 가운데 울산과학기술원의 연봉은 공공기관 중 최고 수준으로 SK하이닉스(1억 1,520만원)·현대차(9,600만원)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공공기관 370곳 직원의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1.5% 오른 6,976만원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기본급 5,030만원 △고정수당 602만원 △실적수당 266만원 △급여성 복리후생비 86만원 △성과상여금 967만원 등이다.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울산과학기술원(1억 2,058만원)이었다.

이어 한국전자통신연구원(1억 1,595만원)과 한국투자공사(1억 1,592만원), 한국과학기술원(1억 1,377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을 포함해 연봉이 1억원 이상인 공공기관은 20곳으로, 2017년(5곳)보다 4배 늘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대기업 중 울산과학기술원보다 연봉이 높은 곳은 카카오(1억 7,200만원)와 삼성전자(1억 4,400만원), 네이버(1억 2,915만원) 등 3곳에 불과했다.

성별로 보면 공공기관 여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6,030만원으로 남성 직원 연봉(7,451만원)의 80.9% 수준이었다. 

남성 1위는 한국산업은행(1억 2,941만원)이었고, 이어 울산과학기술원(1억 2,680만원)과 한국투자공사(1억 2,633만원), 정부법무공단(1억 2,230만원)이 이름을 올렸다.

여성 연봉이 제일 높은 곳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1억 1,057만원)으로, 유일하게 1억원을 넘겼다. 중소기업은행(9,912만원)과 한국화학연구원(9,563만원), 한국원자력연구원(9,405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공공기관의 연봉은 대기업보다 많고, 중소기업의 두 배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올해 2월 발표한 '2020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529만원과 259만원이었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6,348만원과 3,108만원이다. 2020년 기준 공공기관 370곳의 평균 연봉은 6,874만원으로 대기업보다 8.3% 높고, 중소기업의 2.2배 수준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